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협상회의 출범…출발부터 삐걱
입력 2019.10.11 (21:05) 수정 2019.10.11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희상 국회의장과 5당 대표들이 모여 ​정치권 현안을 논의하기로 한 '정치협상회의'가 오늘(11일)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하지만 첫날 회의부터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해 시작부터 반쪽이 됐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번째 정치협상회의, 모두 발언이나 기념촬영도 없이 비공개 진행됐습니다.

[한민수/국회 대변인 : "의장님하고 네 분 대표님들만 지금까지 하고…각종 현안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셨답니다."]

어제(10일) 밝힌 대로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대표 : "(정치협상회의 안 가셨는데 그거에 대해서 조금..) 말씀 다 드렸었는데. 정치협상회의 관해서 말씀을 다 드렸었어요."]

오늘(11일) 회의에서는 세부 내용을 협의하기 위한 실무단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국회의장과 각 당 대표가 추천하는 1명씩으로 이르면 다음 주 구성돼 세부 내용을 조율하게 됩니다.

회의 의제는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사법개혁과 정치개혁 법안, 이 가운데 사법개혁 법안이 우선 논의될 가능성이 큽니다.

[문희상/국회의장/지난 7일 : "저는 국회법에 따라 가능한 한 모든 의장 권한을 행사해서 사법개혁안을 본회의에 신속히 상정할 생각입니다."]

가장 큰 쟁점은 사법개혁 법안의 처리 시점, 민주당은 사법개혁법안이 법사위 고유 법안이라 패스트트랙 지정 180일 뒤인 이달 말부터 본회의 상정이 가능하단 입장, 반면 한국당은 소위 심사기간 90일이 더 필요해 내년 1월 말 이후에나 상정할 수 있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다음 회의는 문 의장 해외순방 직후인 이달 21일 이후 열릴 예정입니다.

여의도 정치가 실종됐다는 오명 속에 여야 대표들이 어떤 결론을 끌어낼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정치협상회의 출범…출발부터 삐걱
    • 입력 2019-10-11 21:07:23
    • 수정2019-10-11 22:06:21
    뉴스 9
[앵커]

문희상 국회의장과 5당 대표들이 모여 ​정치권 현안을 논의하기로 한 '정치협상회의'가 오늘(11일)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하지만 첫날 회의부터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해 시작부터 반쪽이 됐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번째 정치협상회의, 모두 발언이나 기념촬영도 없이 비공개 진행됐습니다.

[한민수/국회 대변인 : "의장님하고 네 분 대표님들만 지금까지 하고…각종 현안에 대해서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셨답니다."]

어제(10일) 밝힌 대로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했습니다.

[황교안/한국당 대표 : "(정치협상회의 안 가셨는데 그거에 대해서 조금..) 말씀 다 드렸었는데. 정치협상회의 관해서 말씀을 다 드렸었어요."]

오늘(11일) 회의에서는 세부 내용을 협의하기 위한 실무단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국회의장과 각 당 대표가 추천하는 1명씩으로 이르면 다음 주 구성돼 세부 내용을 조율하게 됩니다.

회의 의제는 패스트트랙에 올려진 사법개혁과 정치개혁 법안, 이 가운데 사법개혁 법안이 우선 논의될 가능성이 큽니다.

[문희상/국회의장/지난 7일 : "저는 국회법에 따라 가능한 한 모든 의장 권한을 행사해서 사법개혁안을 본회의에 신속히 상정할 생각입니다."]

가장 큰 쟁점은 사법개혁 법안의 처리 시점, 민주당은 사법개혁법안이 법사위 고유 법안이라 패스트트랙 지정 180일 뒤인 이달 말부터 본회의 상정이 가능하단 입장, 반면 한국당은 소위 심사기간 90일이 더 필요해 내년 1월 말 이후에나 상정할 수 있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다음 회의는 문 의장 해외순방 직후인 이달 21일 이후 열릴 예정입니다.

여의도 정치가 실종됐다는 오명 속에 여야 대표들이 어떤 결론을 끌어낼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