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화성에서의 삶’ 미리 보기…‘무빙 투 마스’
입력 2019.10.22 (10:51) 수정 2019.10.22 (11:0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류를 화성에 보내겠다는 야심 찬 계획은 과학자뿐 아니라 디자이너에게도 다양한 상상의 촉매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주, 영국 런던의 디자인 박물관에서 '무빙 투 마스'라는 제목의 전시회가 개막했는데요.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화성에 진출한 인류는 어떤 옷을 입고 어떤 공간에서 생활하게 될까요?

미래 화성의 주거공간은 재활용 플라스틱 등을 사용해 3D프린터로 곧장 인쇄되는 가구로 설계됐습니다.

런던의 한 패션 스튜디오는 미래의 화성 인류가 입을법한 의상 디자인을 선보였는데요.

디자인의 핵심은 '지속가능성'입니다.

[그레이엄 래번/의상 연출가 : "화성에서 '지속가능성'은 하나의 추세가 아니라 당면한 현실입니다. 절대적으로 제한된 양의 자원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부족하다고 상점에 가서 구해 올 수도 없습니다."]

디자이너는 화성에서의 삶을 상상할 때 나온 창의적인 생각들이 거꾸로 '지구에서 어떻게 살 것인가' 하는 질문에도 답을 줄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
  • [지구촌 Talk] ‘화성에서의 삶’ 미리 보기…‘무빙 투 마스’
    • 입력 2019-10-22 10:59:57
    • 수정2019-10-22 11:08:45
    지구촌뉴스
[앵커]

인류를 화성에 보내겠다는 야심 찬 계획은 과학자뿐 아니라 디자이너에게도 다양한 상상의 촉매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주, 영국 런던의 디자인 박물관에서 '무빙 투 마스'라는 제목의 전시회가 개막했는데요.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화성에 진출한 인류는 어떤 옷을 입고 어떤 공간에서 생활하게 될까요?

미래 화성의 주거공간은 재활용 플라스틱 등을 사용해 3D프린터로 곧장 인쇄되는 가구로 설계됐습니다.

런던의 한 패션 스튜디오는 미래의 화성 인류가 입을법한 의상 디자인을 선보였는데요.

디자인의 핵심은 '지속가능성'입니다.

[그레이엄 래번/의상 연출가 : "화성에서 '지속가능성'은 하나의 추세가 아니라 당면한 현실입니다. 절대적으로 제한된 양의 자원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부족하다고 상점에 가서 구해 올 수도 없습니다."]

디자이너는 화성에서의 삶을 상상할 때 나온 창의적인 생각들이 거꾸로 '지구에서 어떻게 살 것인가' 하는 질문에도 답을 줄 것이라고 역설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