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밀양역 인근 철도 근로자 열차에 치여 3명 사상
입력 2019.10.22 (17:12) 수정 2019.10.22 (17:3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오전 경남 밀양에서 새마을호 기차에 치여 근로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과 국토교통부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이형관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밀양역 근처에서 코레일 직원 3명이 새마을호 열차에 치였습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10시 16분쯤.

밀양역 도착 500m를 남겨놓은 지점에서 일어났습니다.

이 사고로 49살 장 모 씨가 숨지고 32살 조 모 씨와 김 모 씨가 크게 다쳤습니다.

[인근 마을 주민/음성변조 : "119 (구급차) 두 대가 오더니 두 사람을 싣고 갔어요. 축 늘어져 있더라고요. 하행선에서 (사고가) 났다고 하더라고요."]

밀양역에서 일하는 이들은 일상적인 선로 유지보수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코레일은 선로작업 때 무전으로 기차가 진입하는지를 작업자들에게 알려주는 '열차 감시원'을 둔다고 설명했습니다.

[방계원/한국철도공사 부산경남본부 안전환경처장 : "열차 감시원은 시야가 확보되는 위치에서 열차가 (오는지를) 감시하고 있습니다. 무전기로 작업 현장과 무전 교신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열차감시원 1명이 있었고, 작업자 4명이 있었습니다."]

경찰과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조사위원회는 기차가 진입할 때 무전 교신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작업 메뉴얼이 지켜졌는지 등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2월 14일 밀양시 삼랑진읍에서도 철도 절개지 낙석 우려 지역을 조사하던 40대 용역업체 직원이 새마을호에 치여 숨졌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 밀양역 인근 철도 근로자 열차에 치여 3명 사상
    • 입력 2019-10-22 17:14:16
    • 수정2019-10-22 17:31:49
    뉴스 5
[앵커]

오늘 오전 경남 밀양에서 새마을호 기차에 치여 근로자 1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과 국토교통부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이형관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밀양역 근처에서 코레일 직원 3명이 새마을호 열차에 치였습니다.

사고가 난 건, 오늘 오전 10시 16분쯤.

밀양역 도착 500m를 남겨놓은 지점에서 일어났습니다.

이 사고로 49살 장 모 씨가 숨지고 32살 조 모 씨와 김 모 씨가 크게 다쳤습니다.

[인근 마을 주민/음성변조 : "119 (구급차) 두 대가 오더니 두 사람을 싣고 갔어요. 축 늘어져 있더라고요. 하행선에서 (사고가) 났다고 하더라고요."]

밀양역에서 일하는 이들은 일상적인 선로 유지보수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코레일은 선로작업 때 무전으로 기차가 진입하는지를 작업자들에게 알려주는 '열차 감시원'을 둔다고 설명했습니다.

[방계원/한국철도공사 부산경남본부 안전환경처장 : "열차 감시원은 시야가 확보되는 위치에서 열차가 (오는지를) 감시하고 있습니다. 무전기로 작업 현장과 무전 교신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열차감시원 1명이 있었고, 작업자 4명이 있었습니다."]

경찰과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조사위원회는 기차가 진입할 때 무전 교신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작업 메뉴얼이 지켜졌는지 등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2월 14일 밀양시 삼랑진읍에서도 철도 절개지 낙석 우려 지역을 조사하던 40대 용역업체 직원이 새마을호에 치여 숨졌습니다.

KBS 뉴스 이형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