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공정 개혁’ 속도…모레 교육장관회의 첫 주재
입력 2019.10.23 (21:15) 수정 2019.10.23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공정'을 위한 '개혁'을 천명한 문재인 대통령이 후속 조치에 착수했습니다.

먼저 교육 불공정을 없애기 위해 모레(25일) 직접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다음 주에는 공정 반부패정책회의가 예고돼 있습니다.

합법적 불공정, 제도적 불공정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정과 개혁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절감했다, 국민 요구를 깊이 받들겠다.

조국 정국 이후 문 대통령의 현실 인식입니다.

눈에 안 보이는 합법적 틀 속의 불공정을 개혁하겠다고도 했는데, 1순위가 교육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입니다."]

당장 문 대통령이 모레(25일)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취임 후 처음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수능 정시 비율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입시제도개편 방향 등 교육 불공정 해소를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학생부 종합전형 실태조사를 보고 받고,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삶 속에 존재하는 모든 불공정을 과감하게 개선하여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습니다."]

사회 전반으로 공정 개혁을 확산시키는 작업도 시작합니다.

세 차례 열렸던 반부패협의회를 다음 주 '공정 반부패정책회의'로 전환하는데,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할 예정입니다.

전관 예우 같은 합법적 불공정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법무차관을 불러 검찰개혁을 지시하고,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 데 이어 공정 개혁도 직접 챙기겠다는 겁니다.

조국 정국 책임론에 대해 문 대통령은 '공정'과 '개혁'을 국정 쇄신책으로 꺼내든 모양새입니다.

청와대는 결과로 보여주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文 ‘공정 개혁’ 속도…모레 교육장관회의 첫 주재
    • 입력 2019-10-23 21:17:18
    • 수정2019-10-23 22:08:36
    뉴스 9
[앵커]

어제(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공정'을 위한 '개혁'을 천명한 문재인 대통령이 후속 조치에 착수했습니다.

먼저 교육 불공정을 없애기 위해 모레(25일) 직접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다음 주에는 공정 반부패정책회의가 예고돼 있습니다.

합법적 불공정, 제도적 불공정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공정과 개혁에 대한 국민의 열망을 절감했다, 국민 요구를 깊이 받들겠다.

조국 정국 이후 문 대통령의 현실 인식입니다.

눈에 안 보이는 합법적 틀 속의 불공정을 개혁하겠다고도 했는데, 1순위가 교육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입니다."]

당장 문 대통령이 모레(25일)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취임 후 처음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수능 정시 비율은 아직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입시제도개편 방향 등 교육 불공정 해소를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학생부 종합전형 실태조사를 보고 받고,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의 삶 속에 존재하는 모든 불공정을 과감하게 개선하여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겠습니다."]

사회 전반으로 공정 개혁을 확산시키는 작업도 시작합니다.

세 차례 열렸던 반부패협의회를 다음 주 '공정 반부패정책회의'로 전환하는데, 문 대통령이 직접 주재할 예정입니다.

전관 예우 같은 합법적 불공정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법무차관을 불러 검찰개혁을 지시하고, 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 데 이어 공정 개혁도 직접 챙기겠다는 겁니다.

조국 정국 책임론에 대해 문 대통령은 '공정'과 '개혁'을 국정 쇄신책으로 꺼내든 모양새입니다.

청와대는 결과로 보여주겠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