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릴 만점! 관중과 함께 하는 비디오 판독
입력 2019.10.24 (21:50) 수정 2019.10.24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시즌부터 프로배구는 비디오 판독 영상을 경기장 전광판에 띄워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주고 있습니다.

또한 비디오 판독 횟수도 늘리는 등 공정성을 높이는 작업도 병행 중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주아의 공격이 상대 블로커의 손에 맞고 나갔는데, 주심이 아니라고하자 흥국생명 쪽에서 비디오판독을 요청합니다.

녹화된 영상이 전광판에 뜨고, 경기장을 가득 메운 3천여 관중들은 숨을 죽여 리플레이 영상에 몰입합니다.

["확인 결과, 터치 아웃으로 판독되었습니다."]

미세하게 GS칼텍스 선수의 손을 스친 것으로 판독되자, 흥국생명 응원석에선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올시즌부터 관중들에게 비디오판독 영상을 제공하면서 팬서비스도 좋아지고 경기 몰입도도 높아졌습니다.

[임하람/서울시 서초구 : "지난 시즌까지 비디오 판독 안 보여줘서 핸드폰으로 확인해서 불편했는데 선수들이랑 팬들이 같이 확인하는 게 좋고, 같이 보다 보니 오심이 줄 것 같고..."]

비디오 판독 횟수도 늘었습니다.

지난 시즌까지는 세트당 기본 1회에 오심이나 판독 불가로 최종판정되면 1회가 추가됐지만, 올시즌부터는 오심일 경우, 비디오판독이 무제한으로 늘어났습니다.

[박미희/흥국생명 감독 : "오심이나 판독 불가 같은 경우에는 팀이나 감독이 잘못한 게 아니잖아요? 그런 면에서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진 경기 감독관의 고유영역이었던 비디오 판독 순간이 팬들에게 공개되면서 프로배구 직관의 매력이 두배 늘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스릴 만점! 관중과 함께 하는 비디오 판독
    • 입력 2019-10-24 21:52:09
    • 수정2019-10-24 21:56:10
    뉴스 9
[앵커]

이번 시즌부터 프로배구는 비디오 판독 영상을 경기장 전광판에 띄워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주고 있습니다.

또한 비디오 판독 횟수도 늘리는 등 공정성을 높이는 작업도 병행 중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주아의 공격이 상대 블로커의 손에 맞고 나갔는데, 주심이 아니라고하자 흥국생명 쪽에서 비디오판독을 요청합니다.

녹화된 영상이 전광판에 뜨고, 경기장을 가득 메운 3천여 관중들은 숨을 죽여 리플레이 영상에 몰입합니다.

["확인 결과, 터치 아웃으로 판독되었습니다."]

미세하게 GS칼텍스 선수의 손을 스친 것으로 판독되자, 흥국생명 응원석에선 환호성이 터져 나옵니다.

올시즌부터 관중들에게 비디오판독 영상을 제공하면서 팬서비스도 좋아지고 경기 몰입도도 높아졌습니다.

[임하람/서울시 서초구 : "지난 시즌까지 비디오 판독 안 보여줘서 핸드폰으로 확인해서 불편했는데 선수들이랑 팬들이 같이 확인하는 게 좋고, 같이 보다 보니 오심이 줄 것 같고..."]

비디오 판독 횟수도 늘었습니다.

지난 시즌까지는 세트당 기본 1회에 오심이나 판독 불가로 최종판정되면 1회가 추가됐지만, 올시즌부터는 오심일 경우, 비디오판독이 무제한으로 늘어났습니다.

[박미희/흥국생명 감독 : "오심이나 판독 불가 같은 경우에는 팀이나 감독이 잘못한 게 아니잖아요? 그런 면에서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진 경기 감독관의 고유영역이었던 비디오 판독 순간이 팬들에게 공개되면서 프로배구 직관의 매력이 두배 늘었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