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ASF로 소비 위축…“돼지고기 안전해요” 파격 할인
입력 2019.11.01 (07:36) 수정 2019.11.01 (07: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사람에게는 해가 없지만 돼지고기 먹기를 꺼리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매출이 쉽게 회복되지 않고 있습니다.

농가와 업계에서는 파격적인 할인행사를 벌이며 판촉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점심시간이 되자 길게 이어진 줄.

농가에서 직접 나선 돼지고기 할인 행사에 모여든 인파입니다.

["절반은 싼 거 같아요, 동네보다."]

저렴한 가격에 저마다 양손 가득 돼지고기를 챙겨갑니다.

[정상은/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 "ASF에 대한 방역과 소비 위축에 따른 돼지가격 폭락에 의해 이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대형마트에서도 10년 전 가격보다 저렴하다며 '파격 할인'을 내걸었습니다.

100그램당 990원 초특가에 소비자들은 발길을 멈추고, 이내 장바구니에 담습니다.

[김영선/서울시 서대문구 : "지금까지도 (살까 말까) 고민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해결이 안 나서 매일 텔레비전에 나오니깐 불안하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이후 한 대형마트의 돼지고기 매출은 지난해보다 13%가량 줄었습니다.

소비를 줄인 이유를 알아봤더니, 10명 중 7명은 안전성을 의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임향미/서울시 광진구 : "저희 집에는 아이가 있다 보니까요. 줄인 게 아니라 아예 안 먹어요."]

정부와 전문가들은 시중에 유통되는 돼지고기는 인체에 해가 없다고 강조합니다.

발병지역 주변 돼지까지 모두 매몰 처분한 데다, 만에 하나 바이러스가 남아 있더라도 사람에겐 감염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선우선영/건국대 수의학과 교수 : "60도에서 30분, 또는 70도에서 20분에 가열 조리를 하게 되면 바이러스는 다 사멸합니다."]

돼지고기 도매가는 현재 킬로그램당 2,700원대 후반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 ASF로 소비 위축…“돼지고기 안전해요” 파격 할인
    • 입력 2019-11-01 07:40:57
    • 수정2019-11-01 07:46:18
    뉴스광장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사람에게는 해가 없지만 돼지고기 먹기를 꺼리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매출이 쉽게 회복되지 않고 있습니다.

농가와 업계에서는 파격적인 할인행사를 벌이며 판촉에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조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점심시간이 되자 길게 이어진 줄.

농가에서 직접 나선 돼지고기 할인 행사에 모여든 인파입니다.

["절반은 싼 거 같아요, 동네보다."]

저렴한 가격에 저마다 양손 가득 돼지고기를 챙겨갑니다.

[정상은/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 "ASF에 대한 방역과 소비 위축에 따른 돼지가격 폭락에 의해 이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대형마트에서도 10년 전 가격보다 저렴하다며 '파격 할인'을 내걸었습니다.

100그램당 990원 초특가에 소비자들은 발길을 멈추고, 이내 장바구니에 담습니다.

[김영선/서울시 서대문구 : "지금까지도 (살까 말까) 고민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해결이 안 나서 매일 텔레비전에 나오니깐 불안하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이후 한 대형마트의 돼지고기 매출은 지난해보다 13%가량 줄었습니다.

소비를 줄인 이유를 알아봤더니, 10명 중 7명은 안전성을 의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임향미/서울시 광진구 : "저희 집에는 아이가 있다 보니까요. 줄인 게 아니라 아예 안 먹어요."]

정부와 전문가들은 시중에 유통되는 돼지고기는 인체에 해가 없다고 강조합니다.

발병지역 주변 돼지까지 모두 매몰 처분한 데다, 만에 하나 바이러스가 남아 있더라도 사람에겐 감염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선우선영/건국대 수의학과 교수 : "60도에서 30분, 또는 70도에서 20분에 가열 조리를 하게 되면 바이러스는 다 사멸합니다."]

돼지고기 도매가는 현재 킬로그램당 2,700원대 후반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