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미국 최장수 어린이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 50주년 맞아
입력 2019.11.06 (10:53) 수정 2019.11.06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1969년 시작한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어린이 TV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가 올해로 방송 50주년을 맞았습니다.

제작진이 역대 초청된 초대손님의 영상을 다시 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빨간 털 인형 '엘모'는 줄리아 로버츠보다 우피 골드버그와의 대화를 인상 깊게 생각한다는군요.

'빅 버드'는 록그룹 푸 파이터스의 리더 데이브 그롤과의 만남을, '애비 카다비' 캐릭터 배우는 가수 자넬 모네를 꼽았는데요.

제작진은 부모 세대부터 이어져 온 프로그램인만큼 온가족이 함께 소통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밝혔습니다.
  • [지구촌 Talk] 미국 최장수 어린이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 50주년 맞아
    • 입력 2019-11-06 10:53:57
    • 수정2019-11-06 11:02:31
    지구촌뉴스
1969년 시작한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어린이 TV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가 올해로 방송 50주년을 맞았습니다.

제작진이 역대 초청된 초대손님의 영상을 다시 보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빨간 털 인형 '엘모'는 줄리아 로버츠보다 우피 골드버그와의 대화를 인상 깊게 생각한다는군요.

'빅 버드'는 록그룹 푸 파이터스의 리더 데이브 그롤과의 만남을, '애비 카다비' 캐릭터 배우는 가수 자넬 모네를 꼽았는데요.

제작진은 부모 세대부터 이어져 온 프로그램인만큼 온가족이 함께 소통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