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북미 협상 ‘평화 체제’ 강조…핵 비확산 회의 주목
입력 2019.11.06 (19:16) 수정 2019.11.06 (19:5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국무부 대북 담당 차관보가 북미 협상과 관련해 "평화 체제"를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강조해온 체제 보장과 관련된 언급이라 주목됩니다.

스톡홀름 회담이 결렬된 뒤 관련국들 사이에, 길어지는 교착을 타개하기 위한 노력도 감지되고 있는데요.

내일부터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핵 비확산 회의에는 남북미 3국이 모두 참여합니다.

박에스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승진으로 북미 협상에서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미 국무부 북한 담당 차관보.

이례적으로 북한 문제에 대한 공개 발언에 나섰습니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합의의 핵심 기둥으로 "평화 체제"를 강조했습니다.

[알렉스 웡/美 국무부 북한 담당 차관보 : "평화 체제는 한반도에서 70년간 이어져 온 전쟁 상태가 영구적이어서는 안 되고 그럴 수도 없다는 생각에 기반하고 있습니다."]

종전 선언 등 북한이 요구해온 북미 적대관계 종식과 체제 보장 등에 대한 미국의 협상 의지를 드러낸 것입니다.

'평화체제'와 관련해 다양한 논의가 가능함을 시사했습니다.

[알렉스 웡/美 국무부 북한 담당 차관보 : "한반도 평화체제란 개념은 매우 복잡한 데다 확실한 형태도 없는 것입니다."]

핵미사일 포기가 '평화체제'의 조건이란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스톡홀름 회담이 결렬되고 북한이 '연말 시한'을 거듭 내세우며 교착이 길어지는 가운데 나온, 미국의 유화적 메시지라 주목됩니다.

모스크바에서는 내일부터 열리는 핵 군축 등을 위한 비확산회의에는 남북미 3국이 모두 참석합니다.

미국에선 램버트 대북 특사, 한국에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갑니다.

북한 외무성의 조철수 미국 국장도 도착했습니다.

[조철수/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 : "(관련 당사국들하고 모임이 예정돼 있다는 보도도 있었는데요? ) ……."]

북미, 남북 간 접촉 가능성에 대해선 함구했지만,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 관심입니다.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 미국, 북미 협상 ‘평화 체제’ 강조…핵 비확산 회의 주목
    • 입력 2019-11-06 19:18:54
    • 수정2019-11-06 19:55:25
    뉴스 7
[앵커]

미 국무부 대북 담당 차관보가 북미 협상과 관련해 "평화 체제"를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강조해온 체제 보장과 관련된 언급이라 주목됩니다.

스톡홀름 회담이 결렬된 뒤 관련국들 사이에, 길어지는 교착을 타개하기 위한 노력도 감지되고 있는데요.

내일부터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핵 비확산 회의에는 남북미 3국이 모두 참여합니다.

박에스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비건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승진으로 북미 협상에서의 역할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미 국무부 북한 담당 차관보.

이례적으로 북한 문제에 대한 공개 발언에 나섰습니다.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합의의 핵심 기둥으로 "평화 체제"를 강조했습니다.

[알렉스 웡/美 국무부 북한 담당 차관보 : "평화 체제는 한반도에서 70년간 이어져 온 전쟁 상태가 영구적이어서는 안 되고 그럴 수도 없다는 생각에 기반하고 있습니다."]

종전 선언 등 북한이 요구해온 북미 적대관계 종식과 체제 보장 등에 대한 미국의 협상 의지를 드러낸 것입니다.

'평화체제'와 관련해 다양한 논의가 가능함을 시사했습니다.

[알렉스 웡/美 국무부 북한 담당 차관보 : "한반도 평화체제란 개념은 매우 복잡한 데다 확실한 형태도 없는 것입니다."]

핵미사일 포기가 '평화체제'의 조건이란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스톡홀름 회담이 결렬되고 북한이 '연말 시한'을 거듭 내세우며 교착이 길어지는 가운데 나온, 미국의 유화적 메시지라 주목됩니다.

모스크바에서는 내일부터 열리는 핵 군축 등을 위한 비확산회의에는 남북미 3국이 모두 참석합니다.

미국에선 램버트 대북 특사, 한국에선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갑니다.

북한 외무성의 조철수 미국 국장도 도착했습니다.

[조철수/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 : "(관련 당사국들하고 모임이 예정돼 있다는 보도도 있었는데요? ) ……."]

북미, 남북 간 접촉 가능성에 대해선 함구했지만, 북한이 비핵화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 관심입니다.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