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사 72%, 환자 등으로부터 폭언·폭력 경험…“처벌 강화해야”
입력 2019.11.13 (17:04) 수정 2019.11.13 (18:4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의사 72%, 환자 등으로부터 폭언·폭력 경험…“처벌 강화해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말 환자의 흉기에 찔려 임세원 교수가 숨진 사건은 상당한 충격을 줬는데요,

실제로 환자나 보호자에게 폭행과 폭언에 노출된 의사들이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진단서를 원하는대로 써달라며 폭력을 휘두른 경우도 있었습니다.

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강북삼성병원의 정신건강의학과 임세원 교수는 자신이 진료하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지난달에는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수술 결과에 불만을 품은 5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정형외과 의사가 손을 크게 다쳤습니다.

실제로 대한의사협회가 의사2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2%가 환자나 보호자 등으로부터 폭력이나 폭언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5%는 신체 폭력을 경험했고 상처를 입은 비율도 10%를 넘었습니다.

폭력을 당해 봉합수술을 받거나 심지어 중증외상과 골절로 생명에 위협을 받는 경우도 있었다고 의사협회는 밝혔습니다.

환자가 폭력을 행사한 이유로는 진료 결과에 불만을 품은 경우가 가장 많았습니다.

또 진단서나 소견서 등 서류 발급 관련 불만이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장애등급 판정 등을 위해 환자의 상태와 다른 허위 진단서 발급이나 수정을 요구받는 경험이 60%를 넘었습니다.

[최대집/대한의사협회장 : "진료기록을 허위로 작성하게 하거나 변조를 요청하거나 그런 행위에 대해서 처벌 규정을 특별법 형식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또 의사협회는 폭언이나 폭력을 행사한 환자에 대해 진료거부권을 인정해 주고 대피로와 보안 인력 확충을 지원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의사 72%, 환자 등으로부터 폭언·폭력 경험…“처벌 강화해야”
    • 입력 2019.11.13 (17:04)
    • 수정 2019.11.13 (18:45)
    뉴스 5
의사 72%, 환자 등으로부터 폭언·폭력 경험…“처벌 강화해야”
[앵커]

지난해 말 환자의 흉기에 찔려 임세원 교수가 숨진 사건은 상당한 충격을 줬는데요,

실제로 환자나 보호자에게 폭행과 폭언에 노출된 의사들이 많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진단서를 원하는대로 써달라며 폭력을 휘두른 경우도 있었습니다.

박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강북삼성병원의 정신건강의학과 임세원 교수는 자신이 진료하던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지난달에는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수술 결과에 불만을 품은 5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정형외과 의사가 손을 크게 다쳤습니다.

실제로 대한의사협회가 의사2천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2%가 환자나 보호자 등으로부터 폭력이나 폭언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5%는 신체 폭력을 경험했고 상처를 입은 비율도 10%를 넘었습니다.

폭력을 당해 봉합수술을 받거나 심지어 중증외상과 골절로 생명에 위협을 받는 경우도 있었다고 의사협회는 밝혔습니다.

환자가 폭력을 행사한 이유로는 진료 결과에 불만을 품은 경우가 가장 많았습니다.

또 진단서나 소견서 등 서류 발급 관련 불만이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장애등급 판정 등을 위해 환자의 상태와 다른 허위 진단서 발급이나 수정을 요구받는 경험이 60%를 넘었습니다.

[최대집/대한의사협회장 : "진료기록을 허위로 작성하게 하거나 변조를 요청하거나 그런 행위에 대해서 처벌 규정을 특별법 형식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또 의사협회는 폭언이나 폭력을 행사한 환자에 대해 진료거부권을 인정해 주고 대피로와 보안 인력 확충을 지원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