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논란 제조기’ 모리뉴가 달라졌다?…손흥민 역할도 주목
입력 2019.11.26 (21:50) 수정 2019.11.26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손흥민의 새 스승으로 화려하게 복귀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이전과는 달라진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트러블 메이커'로 불렸던 모리뉴 감독은 소통의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같던 성격의 모리뉴 감독이 부드러워졌습니다.

엉덩이를 흔들며 선수들과 함께 몸을 풀기도 하고, 손흥민과 케인에게 먼저 다가가 귓속말을 건네기도 합니다.

뜻밖의 친화력에 선수들의 얼굴에선 웃음꽃이 피어납니다.

복귀 첫 경기에선 관중들의 욕설과 야유도 참아냈습니다.

승리를 거둔 뒤에는 손흥민 등 선수들을 끝까지 기다렸다가 따뜻하게 안아주기도 했습니다.

과거 라이벌 팀 코치의 눈을 찌르는 등 외부의 적을 도발하는 '싸움닭'같던 모습.

때론 자신의 팀 선수들에게도 분발을 촉구하며 거침없이 독설을 날리기도 했던 모습과 비교하면 180도 달라졌습니다.

[모리뉴/2017년 4월 : "루크 쇼는 벤치에도 앉기 힘듭니다. 쇼가 훈련에 임하는 태도와 방식, 집중력, 포부는 다른 선수들에 비해 크게 뒤떨어져 있습니다."]

[모리뉴/토트넘 감독 취임 후/2019년 11월 : "저는 겸손합니다. (맨유 감독에서 경질된 후) 제 원칙은 다른 누구도 비난하지 않는 것입니다."]

리더십엔 변화를 줬지만, 전술적인 측면에선 기존 스타일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한 날카로운 역습 축구를 선보였는데, 전술적으로 손흥민의 역할이 커질 거라는 전망입니다.

[손흥민/토트넘 : "저희는 포체티노 감독과 함께한 5년 동안 후방 빌드업에 집중해왔는데, 이제는 새로운 전술에 적응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포체티노 호에 이어 모리뉴 호에서도 중용 받고 있는 손흥민.

내일 새벽 올림피아코스 전에서 4경기 연속 골을 터트린다면 모리뉴 감독의 핵심 선수로 위치를 굳히게 됩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 ‘논란 제조기’ 모리뉴가 달라졌다?…손흥민 역할도 주목
    • 입력 2019-11-26 21:58:19
    • 수정2019-11-26 22:01:31
    뉴스 9
[앵커]

손흥민의 새 스승으로 화려하게 복귀한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이전과는 달라진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트러블 메이커'로 불렸던 모리뉴 감독은 소통의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무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불같던 성격의 모리뉴 감독이 부드러워졌습니다.

엉덩이를 흔들며 선수들과 함께 몸을 풀기도 하고, 손흥민과 케인에게 먼저 다가가 귓속말을 건네기도 합니다.

뜻밖의 친화력에 선수들의 얼굴에선 웃음꽃이 피어납니다.

복귀 첫 경기에선 관중들의 욕설과 야유도 참아냈습니다.

승리를 거둔 뒤에는 손흥민 등 선수들을 끝까지 기다렸다가 따뜻하게 안아주기도 했습니다.

과거 라이벌 팀 코치의 눈을 찌르는 등 외부의 적을 도발하는 '싸움닭'같던 모습.

때론 자신의 팀 선수들에게도 분발을 촉구하며 거침없이 독설을 날리기도 했던 모습과 비교하면 180도 달라졌습니다.

[모리뉴/2017년 4월 : "루크 쇼는 벤치에도 앉기 힘듭니다. 쇼가 훈련에 임하는 태도와 방식, 집중력, 포부는 다른 선수들에 비해 크게 뒤떨어져 있습니다."]

[모리뉴/토트넘 감독 취임 후/2019년 11월 : "저는 겸손합니다. (맨유 감독에서 경질된 후) 제 원칙은 다른 누구도 비난하지 않는 것입니다."]

리더십엔 변화를 줬지만, 전술적인 측면에선 기존 스타일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한 날카로운 역습 축구를 선보였는데, 전술적으로 손흥민의 역할이 커질 거라는 전망입니다.

[손흥민/토트넘 : "저희는 포체티노 감독과 함께한 5년 동안 후방 빌드업에 집중해왔는데, 이제는 새로운 전술에 적응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포체티노 호에 이어 모리뉴 호에서도 중용 받고 있는 손흥민.

내일 새벽 올림피아코스 전에서 4경기 연속 골을 터트린다면 모리뉴 감독의 핵심 선수로 위치를 굳히게 됩니다.

KBS 뉴스 하무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