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UAE “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 협력”
입력 2019.11.28 (06:43) 수정 2019.11.28 (06: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랍에미리트에 수출된 한국형 원자력 발전소가 내년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인데요.

이를 앞두고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두 나라가 고위급 협의회를 열어 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랍에미리트에 들어선 한국형 원자로 4기 가운데 1호기는 내년 2월 연료 장전을 시작합니다.

시험운전을 거쳐 상업운전을 시작하면, 화력발전에 의존해온 아랍에미리트의 전력 구조를 바꾸게 됩니다.

이를 앞두고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두 나라가 아부다비에서 고위급 협의회를 열었습니다.

두 나라는 이 회의에서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바탕으로 원전 운영과 정비, 기술 연구 개발, 안전과 규제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알 마즈루이/아랍에미리트 에너지·산업부 장관 : "이런 협력은 이 지역의 원자력 연구개발에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세계 각국 원자력 기관과의 협조도 강화할 것입니다."]

특히 두 나라는 제3국의 원전사업에 공동진출하기 위해 협력 모델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기술력과 중동 지역에 대한 영향력을 더해 시너지 효과를 만들자는 겁니다.

[이태호/외교부 제2차관 : "제3국에 공동으로 진출하는 분야의 협력이 한편으로 이뤄지고 있고, (원자력) 규제 문제, 이런 분야에까지 협력을 넓혀 가고 있습니다."]

아랍에미리트는 금융과 첨단제조업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는 만큼, 이번 합의가 다른 경제 분야에 미칠 파급 효과도 주목됩니다.

다만 원자력 기술 수출과 국내외의 원전 축소 요구를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지, 핵 강대국들의 견제를 어떻게 뚫을 것인지 등은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한국과 아랍에미리트는 내년에는 서울에서 원자력 고위급 협의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아부다비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한-UAE “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 협력”
    • 입력 2019-11-28 06:45:53
    • 수정2019-11-28 06:47:40
    뉴스광장 1부
[앵커]

아랍에미리트에 수출된 한국형 원자력 발전소가 내년부터 본격 가동될 예정인데요.

이를 앞두고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두 나라가 고위급 협의회를 열어 제3국 원전사업 공동진출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박석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아랍에미리트에 들어선 한국형 원자로 4기 가운데 1호기는 내년 2월 연료 장전을 시작합니다.

시험운전을 거쳐 상업운전을 시작하면, 화력발전에 의존해온 아랍에미리트의 전력 구조를 바꾸게 됩니다.

이를 앞두고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두 나라가 아부다비에서 고위급 협의회를 열었습니다.

두 나라는 이 회의에서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바탕으로 원전 운영과 정비, 기술 연구 개발, 안전과 규제 분야에서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알 마즈루이/아랍에미리트 에너지·산업부 장관 : "이런 협력은 이 지역의 원자력 연구개발에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세계 각국 원자력 기관과의 협조도 강화할 것입니다."]

특히 두 나라는 제3국의 원전사업에 공동진출하기 위해 협력 모델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기술력과 중동 지역에 대한 영향력을 더해 시너지 효과를 만들자는 겁니다.

[이태호/외교부 제2차관 : "제3국에 공동으로 진출하는 분야의 협력이 한편으로 이뤄지고 있고, (원자력) 규제 문제, 이런 분야에까지 협력을 넓혀 가고 있습니다."]

아랍에미리트는 금융과 첨단제조업 분야에 집중 투자하고 있는 만큼, 이번 합의가 다른 경제 분야에 미칠 파급 효과도 주목됩니다.

다만 원자력 기술 수출과 국내외의 원전 축소 요구를 어떻게 조화시킬 것인지, 핵 강대국들의 견제를 어떻게 뚫을 것인지 등은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한국과 아랍에미리트는 내년에는 서울에서 원자력 고위급 협의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아부다비에서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