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 징역 6년·최종훈 징역 5년 선고
입력 2019.11.29 (12:09) 수정 2019.11.29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집단 성폭행과 불법 촬영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가수 정준영 씨와 최종훈 씨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이른바 '승리 단체 카톡방'을 통해 불법 촬영물 유포 의혹이 불거진 지 8개월 만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백인성 기자, 정준영 씨와 최종훈 씨의 1심 선고가 나왔다고요?

[리포트]

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는 오늘(29일),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 씨에게 징역 6년형을 선고했습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가수 최종훈 씨에게도 징역 5년의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법원은 "피해자들이 느꼈을 고통의 정도 짐작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라며 중형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또 정씨와 최씨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을 이수하고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의 취업 제한을 명했습니다.

이들은 2016년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는데요.

정 씨는 또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방에서 여성들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 등을 유포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정 씨와 최 씨 측은 재판 과정에서 불법 촬영 등 사실관계 일부를 인정했지만 성폭행 등 혐의는 부인해왔습니다.

정 씨 측은 "성관계한 사실은 맞지만 합의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고 최 씨 측도 "집단 성폭행에 개입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이들이 피해자들과 합의를 하지 않았다며 정 씨에게 징역 7년, 최 씨에게 징역 5년을 각각 구형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법에서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 ‘집단 성폭행 혐의’ 정준영 징역 6년·최종훈 징역 5년 선고
    • 입력 2019-11-29 12:10:52
    • 수정2019-11-29 13:06:33
    뉴스 12
[앵커]

집단 성폭행과 불법 촬영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아온 가수 정준영 씨와 최종훈 씨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이른바 '승리 단체 카톡방'을 통해 불법 촬영물 유포 의혹이 불거진 지 8개월 만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백인성 기자, 정준영 씨와 최종훈 씨의 1심 선고가 나왔다고요?

[리포트]

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는 오늘(29일),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 씨에게 징역 6년형을 선고했습니다.

함께 재판에 넘겨진 가수 최종훈 씨에게도 징역 5년의 실형이 선고됐습니다,

법원은 "피해자들이 느꼈을 고통의 정도 짐작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라며 중형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또 정씨와 최씨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을 이수하고 5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시설의 취업 제한을 명했습니다.

이들은 2016년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는데요.

정 씨는 또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방에서 여성들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 등을 유포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습니다.

정 씨와 최 씨 측은 재판 과정에서 불법 촬영 등 사실관계 일부를 인정했지만 성폭행 등 혐의는 부인해왔습니다.

정 씨 측은 "성관계한 사실은 맞지만 합의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고 최 씨 측도 "집단 성폭행에 개입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이들이 피해자들과 합의를 하지 않았다며 정 씨에게 징역 7년, 최 씨에게 징역 5년을 각각 구형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법에서 KBS 뉴스 백인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