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리 식물원, 해양을 주제로 한 소리와 빛의 쇼
입력 2019.12.02 (12:39) 수정 2019.12.02 (12:4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파리 식물원에서는 해양을 주제로 한 '소리와 빛'의 쇼가 열리고 있습니다.

강렬한 핑크빛 플라밍고가 눈에 띄는 이곳은 파리 식물원입니다.

하늘에는 거북이가 해조류 사이를 헤엄치고, 현란한 조명으로 빛나는 거대한 게가 다리를 움직이며 사람들을 맞이합니다.

[로렌조/7살 : "게가 무서웠어요. 진짜 같았거든요."]

생동감 있는 표정의 거대한 악어는 관객들의 시선을 끕니다.

사람들은 30미터가 넘는 거대한 백상아리의 배 속으로 들어가 보기도 하고, 북극곰 가족도 만날 수 있습니다.

[관람객 : "설치물들이 무척 크고 매우 아름다워요. 조명도 훌륭하고요. 아이들에겐 정말 좋은 경험일 것 같습니다."]

수백 개의 조명 구조물들은 높이 최고 10미터, 넓이가 30미터에 달하는데요.

설치에만 거의 두 달이 걸렸습니다.

[브뤼노/국립 자연사박물관장 : "해양에는 믿기 어려울 만큼 다양한 생물들이 있다는 것, 또 해양의 환경이 다양하다는 것을 보여 주기 위해서죠."]

18일 시작된 '해양을 주제로 한 소리와 빛의 쇼'는 매일 저녁 6시부터 입장 가능하며, 내년 1월 19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파리 식물원, 해양을 주제로 한 소리와 빛의 쇼
    • 입력 2019-12-02 12:37:59
    • 수정2019-12-02 12:44:25
    뉴스 12
파리 식물원에서는 해양을 주제로 한 '소리와 빛'의 쇼가 열리고 있습니다.

강렬한 핑크빛 플라밍고가 눈에 띄는 이곳은 파리 식물원입니다.

하늘에는 거북이가 해조류 사이를 헤엄치고, 현란한 조명으로 빛나는 거대한 게가 다리를 움직이며 사람들을 맞이합니다.

[로렌조/7살 : "게가 무서웠어요. 진짜 같았거든요."]

생동감 있는 표정의 거대한 악어는 관객들의 시선을 끕니다.

사람들은 30미터가 넘는 거대한 백상아리의 배 속으로 들어가 보기도 하고, 북극곰 가족도 만날 수 있습니다.

[관람객 : "설치물들이 무척 크고 매우 아름다워요. 조명도 훌륭하고요. 아이들에겐 정말 좋은 경험일 것 같습니다."]

수백 개의 조명 구조물들은 높이 최고 10미터, 넓이가 30미터에 달하는데요.

설치에만 거의 두 달이 걸렸습니다.

[브뤼노/국립 자연사박물관장 : "해양에는 믿기 어려울 만큼 다양한 생물들이 있다는 것, 또 해양의 환경이 다양하다는 것을 보여 주기 위해서죠."]

18일 시작된 '해양을 주제로 한 소리와 빛의 쇼'는 매일 저녁 6시부터 입장 가능하며, 내년 1월 19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