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7 헤드라인]
입력 2019.12.02 (18:58) 수정 2019.12.02 (19:0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찰 “혐의점 없어”…검찰 “사망 경위 규명” 압수수색

검찰 수사를 앞두고 숨진 전 특감반원에 대해 경찰이 부검 결과 범죄 혐의점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례적으로 사망경위를 규명하겠다며 해당 경찰서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예산안 또 시한 넘길 듯…文, 국회 고강도 비판

여야 대치로 민생 법안들이 국회에서 발이 묶인 가운데, 예산안도 법정 처리시한을 넘길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민생 법안들이 흥정거리로 전락했다며 국회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수능 성적 사전 유출…교육부 “예정대로 발표”

300여 명의 수험생이 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수능성적을 미리 확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전 유출을 인정한 교육부는 예정대로 모레 성적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故 김용균 1주기 앞두고 “위험의 외주화 금지해야”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씨 1주기를 앞두고, 서울 광화문 광장에 추모 공간이 마련됐습니다. 추모위는 위험의 외주화가 여전하다며 개선을 촉구하는 다양한 활동을 벌일 예정입니다.
  • [뉴스7 헤드라인]
    • 입력 2019-12-02 18:58:58
    • 수정2019-12-02 19:00:45
    뉴스 7
경찰 “혐의점 없어”…검찰 “사망 경위 규명” 압수수색

검찰 수사를 앞두고 숨진 전 특감반원에 대해 경찰이 부검 결과 범죄 혐의점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례적으로 사망경위를 규명하겠다며 해당 경찰서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예산안 또 시한 넘길 듯…文, 국회 고강도 비판

여야 대치로 민생 법안들이 국회에서 발이 묶인 가운데, 예산안도 법정 처리시한을 넘길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민생 법안들이 흥정거리로 전락했다며 국회를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수능 성적 사전 유출…교육부 “예정대로 발표”

300여 명의 수험생이 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수능성적을 미리 확인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전 유출을 인정한 교육부는 예정대로 모레 성적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故 김용균 1주기 앞두고 “위험의 외주화 금지해야”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사고로 숨진 고 김용균 씨 1주기를 앞두고, 서울 광화문 광장에 추모 공간이 마련됐습니다. 추모위는 위험의 외주화가 여전하다며 개선을 촉구하는 다양한 활동을 벌일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