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건, 北에 만남 공개 제안…“우리 여기 있다”
입력 2019.12.17 (06:05) 수정 2019.12.17 (08: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미 비핵화 협상의 미국 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국을 찾아 북한에 공개적으로 만나자는 제안을 던졌습니다.

어제까지 북한에서 응답이 없었는데 비건 대표의 출국 일정은 오늘 오후로 잡혀 있습니다.

류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외교부를 찾은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을 잇따라 만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향해 자신의 체류 기간 중 만나자는 공개 제안을 던졌습니다.

[스티븐 비건/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북한에 있는 저의 협상 상대에게 직접적으로 말하겠습니다. 우리는 여기에 있고 당신들은 우리와 접촉하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가까운 한국에 와서 기다리고 있으니 연락하라며, 다시 한 번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불러낸 겁니다.

하지만 "미국은 데드라인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해, 북한이 일방적으로 정한 '연말 시한'에는 얽매이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미국은 '데드라인'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우리의 목표는 역사적인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한 약속들을 이행하는 것입니다."]

비건 대표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도 30분 가량 만났습니다.

문 대통령은 비건 대표에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고 비건 대표는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비건 대표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가진 오찬에서도, '타당성 있는 단계와 유연한 조치를 통해 균형 잡힌 합의에 이를 준비가 됐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비건 대표의 전격 제안에 대해 북한은 아직 별다른 응답을 해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건 대표는 오늘 오후 3시 반 쯤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 비건, 北에 만남 공개 제안…“우리 여기 있다”
    • 입력 2019-12-17 06:08:26
    • 수정2019-12-17 08:08:07
    뉴스광장 1부
[앵커]

북미 비핵화 협상의 미국 측 대표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한국을 찾아 북한에 공개적으로 만나자는 제안을 던졌습니다.

어제까지 북한에서 응답이 없었는데 비건 대표의 출국 일정은 오늘 오후로 잡혀 있습니다.

류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외교부를 찾은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을 잇따라 만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향해 자신의 체류 기간 중 만나자는 공개 제안을 던졌습니다.

[스티븐 비건/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북한에 있는 저의 협상 상대에게 직접적으로 말하겠습니다. 우리는 여기에 있고 당신들은 우리와 접촉하는 방법을 알고 있습니다."]

가까운 한국에 와서 기다리고 있으니 연락하라며, 다시 한 번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불러낸 겁니다.

하지만 "미국은 데드라인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해, 북한이 일방적으로 정한 '연말 시한'에는 얽매이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미국은 '데드라인'을 갖고 있지 않습니다. 우리의 목표는 역사적인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한 약속들을 이행하는 것입니다."]

비건 대표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도 30분 가량 만났습니다.

문 대통령은 비건 대표에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고 비건 대표는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비건 대표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가진 오찬에서도, '타당성 있는 단계와 유연한 조치를 통해 균형 잡힌 합의에 이를 준비가 됐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비건 대표의 전격 제안에 대해 북한은 아직 별다른 응답을 해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건 대표는 오늘 오후 3시 반 쯤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