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임종석·한병도 등 8명 고발…“공작 선거 완결판”
입력 2019.12.20 (21:21) 수정 2019.12.20 (21:4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국당은 여론전에 당력을 집중하는 모양샙니다.

특히 울산시장 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공작 선거의 완결판이라고 규정하며,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닷새째 계속된 규탄대회, 한국당은 청와대가 송철호 울산시장 선거대책본부 역할을 했다고 주장하며, '공작 선거의 완결판'이라고 했습니다.

이른바 '선거 농단', '감찰 농단', '금융 농단'을 3대 게이트로 규정해 거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문재인 정권의 3대 국정 농단 게이트, 하나만 해도 이 정권 무너질 수밖에 없어요. 반드시 우리가 밝혀서 이 정권 무너뜨리도록 하겠습니다."]

또 '선거 개입 의혹' 당시 청와대에 근무했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8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주광덕/한국당 '선거개입 의혹 조사특위' 위원장 : "권력의 핵심부에서 총괄적으로 선거 개입을 했다, 민주주의 파괴와 헌정질서 유린행위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4+1 협의체'의 선거법 공조에 대해서도, "찌질하다", "조폭과 다를 게 없다"는 원색적인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위성 정당' 전략 비판도 거침없이 반박했습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 "그런 불법적이고 변칙적인 제도를 만들려고 하니까 어쩔 수 없이 그에 이렇게 대항할 수도 있다고 경고를 하는데, 낯짝 두껍기가 곰 발바닥보다 더한 분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주말인 내일(21일). 한국당은 의혹의 중심에 선 울산으로 갑니다.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이른바 '친문 게이트' 관련 의혹을 내세우며 적극적인 여론전을 펼치겠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한국당, 임종석·한병도 등 8명 고발…“공작 선거 완결판”
    • 입력 2019-12-20 21:22:49
    • 수정2019-12-20 21:48:54
    뉴스 9
[앵커]

한국당은 여론전에 당력을 집중하는 모양샙니다.

특히 울산시장 선거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을 공작 선거의 완결판이라고 규정하며,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닷새째 계속된 규탄대회, 한국당은 청와대가 송철호 울산시장 선거대책본부 역할을 했다고 주장하며, '공작 선거의 완결판'이라고 했습니다.

이른바 '선거 농단', '감찰 농단', '금융 농단'을 3대 게이트로 규정해 거친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문재인 정권의 3대 국정 농단 게이트, 하나만 해도 이 정권 무너질 수밖에 없어요. 반드시 우리가 밝혀서 이 정권 무너뜨리도록 하겠습니다."]

또 '선거 개입 의혹' 당시 청와대에 근무했던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8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주광덕/한국당 '선거개입 의혹 조사특위' 위원장 : "권력의 핵심부에서 총괄적으로 선거 개입을 했다, 민주주의 파괴와 헌정질서 유린행위라고 볼 수밖에 없습니다."]

'4+1 협의체'의 선거법 공조에 대해서도, "찌질하다", "조폭과 다를 게 없다"는 원색적인 비난을 이어갔습니다.

'위성 정당' 전략 비판도 거침없이 반박했습니다.

[김재원/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 "그런 불법적이고 변칙적인 제도를 만들려고 하니까 어쩔 수 없이 그에 이렇게 대항할 수도 있다고 경고를 하는데, 낯짝 두껍기가 곰 발바닥보다 더한 분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주말인 내일(21일). 한국당은 의혹의 중심에 선 울산으로 갑니다.

대규모 장외집회에서 이른바 '친문 게이트' 관련 의혹을 내세우며 적극적인 여론전을 펼치겠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