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군 글로벌호크 첫 도입…북한 전역 독자 감시 가능
입력 2019.12.24 (06:37) 수정 2019.12.24 (06: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 공군이 어제 최첨단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를 도입했습니다.

북한 전역은 물론 한반도 주변까지 샅샅이 감시할 수 있는 글로벌호크는 '날아다니는 첩보 위성'으로 불립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 공군이 운용할 글로벌호크 1호기가 어제 새벽 경남 사천 공군기지에 도착했습니다.

2014년 미국과 구매 계약을 맺은 지 5년만입니다.

[최현수/국방부 대변인 : "우리나라에 도착한 것으로는 알고 있습니다. 이후 전력화 관련 계획은 정상적으로 추진될 것입니다."]

날아다니는 첩보 위성으로 불리는 글로벌호크는 20km 상공에서 지상 30cm 물체도 식별할 수 있는 최첨단 고고도 무인정찰기입니다.

작전 반경이 3,000km로, 북한 전역은 물론 한반도 주변까지 감시할 수 있습니다.

한번 이륙하면 공백없이 최대 42시간까지 비행이 가능합니다.

전천후, 주야간 모두 고성능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기로 북한군의 동향을 포착할 수 있습니다.

글로벌호크 보유로 미국에 절대적으로 의존했던 북한 영상 정보를 독자적으로 수집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외에 글로벌호크를 도입한 국가는 한국이 처음입니다.

이 때문에 북한은 글로벌호크 도입에 크게 반발해왔습니다.

[조선중앙TV/8월 6일 : "고고도정찰무인기 글로벌호크의 남조선 반입까지 추진하면서 우리를 심히 자극하고 있다."]

지난 17일 스텔스 전투기 F-35A의 전력화 행사를 비공개로 진행했던 공군은 글로벌호크 전력화 행사는 하지 않을 계획입니다.

최근 엄중해진 한반도 정세와 남북 관계를 고려한 조치로 보입니다.

공군은 내년 상반기까지 글로벌호크 3대를 더 도입해 실전 배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공군 글로벌호크 첫 도입…북한 전역 독자 감시 가능
    • 입력 2019-12-24 06:39:42
    • 수정2019-12-24 06:42:38
    뉴스광장 1부
[앵커]

우리 공군이 어제 최첨단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를 도입했습니다.

북한 전역은 물론 한반도 주변까지 샅샅이 감시할 수 있는 글로벌호크는 '날아다니는 첩보 위성'으로 불립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 공군이 운용할 글로벌호크 1호기가 어제 새벽 경남 사천 공군기지에 도착했습니다.

2014년 미국과 구매 계약을 맺은 지 5년만입니다.

[최현수/국방부 대변인 : "우리나라에 도착한 것으로는 알고 있습니다. 이후 전력화 관련 계획은 정상적으로 추진될 것입니다."]

날아다니는 첩보 위성으로 불리는 글로벌호크는 20km 상공에서 지상 30cm 물체도 식별할 수 있는 최첨단 고고도 무인정찰기입니다.

작전 반경이 3,000km로, 북한 전역은 물론 한반도 주변까지 감시할 수 있습니다.

한번 이륙하면 공백없이 최대 42시간까지 비행이 가능합니다.

전천후, 주야간 모두 고성능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기로 북한군의 동향을 포착할 수 있습니다.

글로벌호크 보유로 미국에 절대적으로 의존했던 북한 영상 정보를 독자적으로 수집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외에 글로벌호크를 도입한 국가는 한국이 처음입니다.

이 때문에 북한은 글로벌호크 도입에 크게 반발해왔습니다.

[조선중앙TV/8월 6일 : "고고도정찰무인기 글로벌호크의 남조선 반입까지 추진하면서 우리를 심히 자극하고 있다."]

지난 17일 스텔스 전투기 F-35A의 전력화 행사를 비공개로 진행했던 공군은 글로벌호크 전력화 행사는 하지 않을 계획입니다.

최근 엄중해진 한반도 정세와 남북 관계를 고려한 조치로 보입니다.

공군은 내년 상반기까지 글로벌호크 3대를 더 도입해 실전 배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