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한국당 윤상직, 총선 불출마 선언 “한국당 젊어져야”
입력 2019.12.27 (10:21) 수정 2019.12.27 (10:30) 정치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가 모신 두 분의 대통령께서 영어의 몸이 되신 것을 보며 보수 몰락에 깊은 책임을 느끼고 일찌감치 차기 총선 불출마를 결심했었다"며 "지난 지방선거 후 제가 말씀드렸던 총선 불출마의 뜻을 변함없이 지키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총선 승리를 위해 한국당은 젊어져야 한다.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일치단결함으로써 인적 쇄신의 물꼬를 터야 한다"며 "절박한 심정으로 하루빨리 당을 국민이 원하는 새로운 인물들로 채우고, 국민이 원하는 정책과 비전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또 "그 길에 제가 앞장서겠다"며 "이제 의원으로서 제 남은 소망은 저의 총선 불출마가 보수 회생의 밀알이 되었으면 한다는 것이다. 보수의 성공을 향한 길을 열어가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지식경제비서관과 지식경제부 1차관을 지냈으며, 박근혜 정부 때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역임했습니다. 20대 총선에서 부산 기장군에 출마해 당선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윤상직, 총선 불출마 선언 “한국당 젊어져야”
    • 입력 2019-12-27 10:21:01
    • 수정2019-12-27 10:30:40
    정치
자유한국당 윤상직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윤 의원은 오늘(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가 모신 두 분의 대통령께서 영어의 몸이 되신 것을 보며 보수 몰락에 깊은 책임을 느끼고 일찌감치 차기 총선 불출마를 결심했었다"며 "지난 지방선거 후 제가 말씀드렸던 총선 불출마의 뜻을 변함없이 지키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총선 승리를 위해 한국당은 젊어져야 한다.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일치단결함으로써 인적 쇄신의 물꼬를 터야 한다"며 "절박한 심정으로 하루빨리 당을 국민이 원하는 새로운 인물들로 채우고, 국민이 원하는 정책과 비전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의원은 또 "그 길에 제가 앞장서겠다"며 "이제 의원으로서 제 남은 소망은 저의 총선 불출마가 보수 회생의 밀알이 되었으면 한다는 것이다. 보수의 성공을 향한 길을 열어가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윤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지식경제비서관과 지식경제부 1차관을 지냈으며, 박근혜 정부 때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역임했습니다. 20대 총선에서 부산 기장군에 출마해 당선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