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박영선·진영·김현미·유은혜 불출마…“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헌신”
입력 2020.01.03 (11:38) 수정 2020.01.03 (16:54) 정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겸직 장관 3명이 오늘(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회견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이해찬 대표를 통해 불출마 의사를 전했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제 지역구인 구로을은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노동자들의 아픔이 서려 있는 구로공단이 있었던 곳"이라며 "이제 중기부 장관으로서 이곳을 4차 산업혁명의 심장부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구로을 주민들이 저를 뽑아 주시지 않았다면 BBK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을지도 모른다"며 "주민들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아 늘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내각의 일원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공유하는 안정적인 내각이 뒷받침되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함께 가는 것이 정치인으로서 중요한 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지역구를 포기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다"며 "이제 일산서구(고양정)에 대한 것은 당에 맡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문재인 정부의 첫 번째 여성 사회부총리이자 교육부 장관으로서 제 쓰임에 다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10년 동안 격려해주시고 함께 해주시던 많은 분이 떠올라 (불출마) 결정이 쉽지 않았다"면서도 "제가 맡은 일에 자리만 바뀌었을 뿐 항상 일산의 주민이고, 일산의 미래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최선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과 유 장관은 지역구인 일산에 대해 언급하며 울먹이기도 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 진영 장관을 대신해 이해찬 대표는 "진 장관은 선거 관리 주무 장관이라서 참석을 못 했다"며 "저도 불출마 선언을 한 사람이기 때문에 제가 진영이라고 생각하고 들으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당의 입장에서는 선거 승리가 유력한 분들이 불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에 매우 아쉽다"며 "그 자리를 어느 분이 대신해야 할지 많이 걱정도 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이 굉장히 중요한, 우리 역사에서 의미를 갖는 선거라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 나라의 명운이 달라지지 않을까 한다"며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4선인 박 장관은 17대 국회에서 서울 구로을에 당선된 뒤 20대 국회까지 의정활동을 이어왔으며, 당 대변인과 원내대표 등을 거쳤다.

역시 4선인 진 장관은 17∼19대 한나라당·새누리당에서 의원과 보건복지부 장관 등을 지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정치적으로 갈라선 뒤 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의 설득으로 당적을 민주당으로 옮겨 20대 국회에서 활동했습니다.

3선인 김현미 장관은 당 부대변인 등 주요 당직을 거친 뒤 17대, 19대, 20대 국회에서 경기 고양정 의원으로 활동했습니다.

재선인 유은혜 장관은 역시 당 부대변인 등을 거쳐 19대, 20대 국회에서 고양병 의원으로 의정을 펼쳤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총선을 위해 사표를 던진 청와대 출신 인사가 100명이 넘는 마당에, 임기 내내 무능과 무책임으로 일관한 장관 4인방의 총선 불출마는 새로울 것이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의 불출마 선언은 무능과 무책임에 대한 필연적인 결과고, 국민의 퇴장선고에 대한 응답일 뿐"이라며 "문 정부 성공이 아닌 국민의 삶을 위해 헌신해 달라. 자신 없다면 총선 불출마와 함께 장관 사퇴도 선언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박영선·진영·김현미·유은혜 불출마…“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헌신”
    • 입력 2020-01-03 11:38:27
    • 수정2020-01-03 16:54:55
    정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 겸직 장관 3명이 오늘(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회견에는 참석하지 않았지만 이해찬 대표를 통해 불출마 의사를 전했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제 지역구인 구로을은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노동자들의 아픔이 서려 있는 구로공단이 있었던 곳"이라며 "이제 중기부 장관으로서 이곳을 4차 산업혁명의 심장부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구로을 주민들이 저를 뽑아 주시지 않았다면 BBK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을지도 모른다"며 "주민들에 대한 존경의 마음을 담아 늘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내각의 일원으로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공유하는 안정적인 내각이 뒷받침되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 함께 가는 것이 정치인으로서 중요한 할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지역구를 포기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다"며 "이제 일산서구(고양정)에 대한 것은 당에 맡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문재인 정부의 첫 번째 여성 사회부총리이자 교육부 장관으로서 제 쓰임에 다할 때까지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도와 소임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10년 동안 격려해주시고 함께 해주시던 많은 분이 떠올라 (불출마) 결정이 쉽지 않았다"면서도 "제가 맡은 일에 자리만 바뀌었을 뿐 항상 일산의 주민이고, 일산의 미래를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은 최선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과 유 장관은 지역구인 일산에 대해 언급하며 울먹이기도 했습니다.

기자회견에 참석하지 못한 진영 장관을 대신해 이해찬 대표는 "진 장관은 선거 관리 주무 장관이라서 참석을 못 했다"며 "저도 불출마 선언을 한 사람이기 때문에 제가 진영이라고 생각하고 들으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당의 입장에서는 선거 승리가 유력한 분들이 불출마를 선언했기 때문에 매우 아쉽다"며 "그 자리를 어느 분이 대신해야 할지 많이 걱정도 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이 굉장히 중요한, 우리 역사에서 의미를 갖는 선거라고 생각한다. 이번 선거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서 나라의 명운이 달라지지 않을까 한다"며 "총선에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4선인 박 장관은 17대 국회에서 서울 구로을에 당선된 뒤 20대 국회까지 의정활동을 이어왔으며, 당 대변인과 원내대표 등을 거쳤다.

역시 4선인 진 장관은 17∼19대 한나라당·새누리당에서 의원과 보건복지부 장관 등을 지냈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과 정치적으로 갈라선 뒤 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의 설득으로 당적을 민주당으로 옮겨 20대 국회에서 활동했습니다.

3선인 김현미 장관은 당 부대변인 등 주요 당직을 거친 뒤 17대, 19대, 20대 국회에서 경기 고양정 의원으로 활동했습니다.

재선인 유은혜 장관은 역시 당 부대변인 등을 거쳐 19대, 20대 국회에서 고양병 의원으로 의정을 펼쳤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총선을 위해 사표를 던진 청와대 출신 인사가 100명이 넘는 마당에, 임기 내내 무능과 무책임으로 일관한 장관 4인방의 총선 불출마는 새로울 것이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의 불출마 선언은 무능과 무책임에 대한 필연적인 결과고, 국민의 퇴장선고에 대한 응답일 뿐"이라며 "문 정부 성공이 아닌 국민의 삶을 위해 헌신해 달라. 자신 없다면 총선 불출마와 함께 장관 사퇴도 선언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