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태용, 동남아 ‘축구 한류’ 잇는다!
입력 2020.01.03 (21:47) 수정 2020.01.03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러시아월드컵 이후 오랜만에 사령탑에 복귀한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갑니다.

동남아 축구 한류를 이어갈 것을 다짐하는 신 감독은 박항서 감독과 펼칠 6월 맞대결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동남아에 불어닥친 '박항서 매직'은 신태용 감독을 향한 기대감도 높여놓았습니다.

신 감독은 등번호 1번과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받으며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받았습니다.

[신태용/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 : "(월드컵에서) 독일을 이긴 감독이 인도네시아로 왔다며 (현지) 분위기도 좋았고, (기자회견에 참석한) 100여 명의 기자 중 절반 이상이 안녕하세요라고 한국어로 인사했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A대표팀뿐 아니라 연령별 대표팀까지 모두 지휘하며 인도네시아만의 팀 색깔을 입힌다는 구상입니다.

인도네시아가 내년 20세 이하 월드컵 개최국인 만큼 2017년 한국에서 일궜던 16강 진출 재현을 1차 목표로 삼았습니다.

[신태용/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 :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20세 이하 월드컵 조별리그를 통과했으면 하는 기대감을 갖고 있습니다. (개최국이 조별리그를) 통과해야 대회가 빛을 보고 흥행에도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신 감독은 인도네시아 말을 배우고 현지 문화에 적응하겠다며 동남아 음식에도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오는 6월 베트남과의 월드컵 예선, 박항서 감독과의 맞대결을 고대하며 영상 편지를 띄웁니다.

[신태용/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 : "안녕하세요. 박항서 감독님 오랜만에 뵙네요. 박항서 감독님과 저는 이제 한 배를 탔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국위선양할 수 있게끔 저도 많이 배우고 따라가도록 하겠습니다. 파이팅!"]

신태용 감독은 모레 인도네시아로 출국해 19세 이하 유망주 60명의 기량 점검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신태용, 동남아 ‘축구 한류’ 잇는다!
    • 입력 2020-01-03 21:49:01
    • 수정2020-01-03 21:53:04
    뉴스 9
[앵커]

러시아월드컵 이후 오랜만에 사령탑에 복귀한 신태용 감독이 인도네시아에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갑니다.

동남아 축구 한류를 이어갈 것을 다짐하는 신 감독은 박항서 감독과 펼칠 6월 맞대결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동남아에 불어닥친 '박항서 매직'은 신태용 감독을 향한 기대감도 높여놓았습니다.

신 감독은 등번호 1번과 이름이 새겨진 유니폼을 받으며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받았습니다.

[신태용/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 : "(월드컵에서) 독일을 이긴 감독이 인도네시아로 왔다며 (현지) 분위기도 좋았고, (기자회견에 참석한) 100여 명의 기자 중 절반 이상이 안녕하세요라고 한국어로 인사했습니다."]

신태용 감독은 A대표팀뿐 아니라 연령별 대표팀까지 모두 지휘하며 인도네시아만의 팀 색깔을 입힌다는 구상입니다.

인도네시아가 내년 20세 이하 월드컵 개최국인 만큼 2017년 한국에서 일궜던 16강 진출 재현을 1차 목표로 삼았습니다.

[신태용/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 :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20세 이하 월드컵 조별리그를 통과했으면 하는 기대감을 갖고 있습니다. (개최국이 조별리그를) 통과해야 대회가 빛을 보고 흥행에도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신 감독은 인도네시아 말을 배우고 현지 문화에 적응하겠다며 동남아 음식에도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오는 6월 베트남과의 월드컵 예선, 박항서 감독과의 맞대결을 고대하며 영상 편지를 띄웁니다.

[신태용/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 : "안녕하세요. 박항서 감독님 오랜만에 뵙네요. 박항서 감독님과 저는 이제 한 배를 탔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국위선양할 수 있게끔 저도 많이 배우고 따라가도록 하겠습니다. 파이팅!"]

신태용 감독은 모레 인도네시아로 출국해 19세 이하 유망주 60명의 기량 점검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합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