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뉴스해설] D-100 ‘심판론’ 놓고 격돌…현명한 선택에 미래 달려
입력 2020.01.06 (07:43) 수정 2020.01.06 (07: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김환주 해설위원

21대 국회의원 선거가1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된 첫 총선이어서 의회정치 지형의 지각 변동이 예상됩니다. 여기에 2022년 치러질 20대 대통령 선거 전초전의 성격도 띱니다. 보수야당 심판론을 내건 민주당과 정권 심판론을 앞세운 한국당은 원내 1당을 놓고 사활을 건 한판 승부에 나섭니다.

총선에 영향을 끼칠 주요 변수로는 우선 위성정당이 손꼽힙니다. 거대 정당이 비례대표를 겨냥해 위성정당을 만들 경우 상당수 의석을 가져갈 가능성 때문입니다. 한국당은 이미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에 들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선을 긋고 있지만 고민스런 부분일거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보수 통합을 비롯한 야권개편도 주목되는 대목입니다. 이번달 중 가부간에 큰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 복귀가 변수로 등장했습니다. 신당 창당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회자되면서 안 전 대표의 선택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20대 국회가 역대 최악의 국회로 평가되면서 현역의원의 물갈이폭 역시 승패를 좌우할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불출마를 포함해 40 내지 50명이 바뀔 것이란 관측이 나돌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절반을 바꾸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물갈이 대상자들의 승복 여부도 선거에서 항상 큰 변수였습니다. 선거법이 개정돼 일부 고등학교 3학년을 포함한 18세 유권자 50여 만명이 이번 총선에서 처음 투표하게 됩니다. 유행에 민감한 이들 세대와 함께 특정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이른바 무당파 유권자들의 표심이 선거 결과에 어떻게 투영될 지도 관심거립니다.

100일은 짧지 않은 기간입니다. 이번에도 공천을 비롯한 주요 계기마다 민심이 요동칠 가능성은 충분해 보입니다. 국회의원은 법원에서 의원직 상실에 해당하는 형을 선고받아 확정되지 않는 한 대부분 4년 임기를 채웁니다. 오는 4월 15일 유권자들이 후회 없는 선택을 해야 하는 이윱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 [뉴스해설] D-100 ‘심판론’ 놓고 격돌…현명한 선택에 미래 달려
    • 입력 2020-01-06 07:44:22
    • 수정2020-01-06 07:47:34
    뉴스광장
김환주 해설위원

21대 국회의원 선거가10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도입된 첫 총선이어서 의회정치 지형의 지각 변동이 예상됩니다. 여기에 2022년 치러질 20대 대통령 선거 전초전의 성격도 띱니다. 보수야당 심판론을 내건 민주당과 정권 심판론을 앞세운 한국당은 원내 1당을 놓고 사활을 건 한판 승부에 나섭니다.

총선에 영향을 끼칠 주요 변수로는 우선 위성정당이 손꼽힙니다. 거대 정당이 비례대표를 겨냥해 위성정당을 만들 경우 상당수 의석을 가져갈 가능성 때문입니다. 한국당은 이미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에 들어갔습니다. 민주당은 선을 긋고 있지만 고민스런 부분일거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보수 통합을 비롯한 야권개편도 주목되는 대목입니다. 이번달 중 가부간에 큰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 복귀가 변수로 등장했습니다. 신당 창당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회자되면서 안 전 대표의 선택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20대 국회가 역대 최악의 국회로 평가되면서 현역의원의 물갈이폭 역시 승패를 좌우할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민주당에서는 불출마를 포함해 40 내지 50명이 바뀔 것이란 관측이 나돌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절반을 바꾸겠다고 공언한 바 있습니다.물갈이 대상자들의 승복 여부도 선거에서 항상 큰 변수였습니다. 선거법이 개정돼 일부 고등학교 3학년을 포함한 18세 유권자 50여 만명이 이번 총선에서 처음 투표하게 됩니다. 유행에 민감한 이들 세대와 함께 특정정당을 지지하지 않는 이른바 무당파 유권자들의 표심이 선거 결과에 어떻게 투영될 지도 관심거립니다.

100일은 짧지 않은 기간입니다. 이번에도 공천을 비롯한 주요 계기마다 민심이 요동칠 가능성은 충분해 보입니다. 국회의원은 법원에서 의원직 상실에 해당하는 형을 선고받아 확정되지 않는 한 대부분 4년 임기를 채웁니다. 오는 4월 15일 유권자들이 후회 없는 선택을 해야 하는 이윱니다. 뉴스해설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