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제주에 최고 120mm 폭우…붕괴·빙판길 주의
입력 2020.01.06 (12:02) 수정 2020.01.06 (12: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절기상 '소한'인 오늘 추위 대신 포근한 날씨 속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최고 120mm의 많은 비가 예보돼 각종 붕괴 사고나 빙판길 사고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소한' 절기인 오늘 전국 대부분 지역에 겨울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서울의 아침 기온이 0.6도를 기록하는 등 대부분 영상권으로 높아 눈이 아닌 비가 내리는 곳이 많습니다.

이번 비는 겨울비답지 않게 양도 많고 길게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모레까지 전국에 30에서 80mm, 강원 영동과 제주 산지에는 최고 120mm의 큰비가 내리겠습니다.

기상청은 일본 남쪽에 자리한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는 가운데 모레까지 두 차례 저기압이 한반도를 통과하면서 이례적으로 많은 비를 뿌리겠다고 내다봤습니다.

그동안 얼었던 지면이 일시적으로 녹으면서 산사태나 축대 붕괴 사고가 일어날 수 있는 만큼 비탈면 부근의 주민들은 대비가 필요합니다.

기온이 낮은 강원 산지에는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모레까지 최고 30cm의 폭설이 예보돼 교통안전에 주의가 요구됩니다.

그 밖의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 지역에도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습니다.

또 비가 오는 곳에서도 교각이나 고가도로는 얼어붙을 수 있어 운전자들은 속도를 낮춰 운행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와 눈은 모레 오전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강원·제주에 최고 120mm 폭우…붕괴·빙판길 주의
    • 입력 2020-01-06 12:04:10
    • 수정2020-01-06 12:30:59
    뉴스 12
[앵커]

절기상 '소한'인 오늘 추위 대신 포근한 날씨 속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모레까지 최고 120mm의 많은 비가 예보돼 각종 붕괴 사고나 빙판길 사고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정훈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소한' 절기인 오늘 전국 대부분 지역에 겨울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서울의 아침 기온이 0.6도를 기록하는 등 대부분 영상권으로 높아 눈이 아닌 비가 내리는 곳이 많습니다.

이번 비는 겨울비답지 않게 양도 많고 길게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모레까지 전국에 30에서 80mm, 강원 영동과 제주 산지에는 최고 120mm의 큰비가 내리겠습니다.

기상청은 일본 남쪽에 자리한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는 가운데 모레까지 두 차례 저기압이 한반도를 통과하면서 이례적으로 많은 비를 뿌리겠다고 내다봤습니다.

그동안 얼었던 지면이 일시적으로 녹으면서 산사태나 축대 붕괴 사고가 일어날 수 있는 만큼 비탈면 부근의 주민들은 대비가 필요합니다.

기온이 낮은 강원 산지에는 많은 눈이 예상됩니다.

모레까지 최고 30cm의 폭설이 예보돼 교통안전에 주의가 요구됩니다.

그 밖의 중부 내륙과 경북 내륙 지역에도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습니다.

또 비가 오는 곳에서도 교각이나 고가도로는 얼어붙을 수 있어 운전자들은 속도를 낮춰 운행해야 합니다.

기상청은 이번 비와 눈은 모레 오전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