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한국당, 8일부터 ‘영입인사’ 순차 공개…첫 번째는 만 29세 남녀
입력 2020.01.06 (15:43) 정치
자유한국당이 오는 8일 20대 청년 2명 영입을 시작으로, 매주 두 차례 영입인사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한국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염동열 의원은 KBS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국당이 8일 공개하는 영입인사는 남성 탈북민 인권운동가와 여성 직장인으로, 만 29세 동갑내기로 확인됐습니다.

한국당은 이후 12일이나 13일에 2030세대 영입결과를 추가로 발표하는 등, 청년층 표심잡기에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또 지난해 11월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을 영입하려다 물의를 빚은 만큼, 이번에는 영입인사의 상징성과 과거 이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발표한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영입이 확정된 인사는 20여 명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 한국당, 8일부터 ‘영입인사’ 순차 공개…첫 번째는 만 29세 남녀
    • 입력 2020-01-06 15:43:06
    정치
자유한국당이 오는 8일 20대 청년 2명 영입을 시작으로, 매주 두 차례 영입인사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한국당 인재영입위원장을 맡은 염동열 의원은 KBS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한국당이 8일 공개하는 영입인사는 남성 탈북민 인권운동가와 여성 직장인으로, 만 29세 동갑내기로 확인됐습니다.

한국당은 이후 12일이나 13일에 2030세대 영입결과를 추가로 발표하는 등, 청년층 표심잡기에 속도를 낼 전망입니다.

또 지난해 11월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을 영입하려다 물의를 빚은 만큼, 이번에는 영입인사의 상징성과 과거 이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발표한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영입이 확정된 인사는 20여 명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