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한국당 “선관위, 정권 하수인 전락…다른 당명 후보 많다”
입력 2020.01.14 (10:22) 수정 2020.01.14 (10:24) 정치
중앙선관위의 '비례' 명칭 사용 불허에 자유한국당이 "선관위가 정권 하수인으로 전락했다"며 강력 반발하면서도 다른 이름으로 위성정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오늘(14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관위가 노골적으로 정권 편들기에 나선 만큼, 공정한 선거관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말이 벌써 나온다"고 지적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대선캠프 출신 '친문'인사 조해주를 선관위 상임위원으로 앉힐 때부터 이미 예상됐던 일"이라며 "선관위가 헌법상 정당 설립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 정당이 생각해놓은 비례정당명 후보는 아직 많다"고 했습니다.

한국당은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이 지금의 더불어민주당으로 당명을 바꿀 당시 '민주당'이라는 당명이 등록돼 있었음에도 선관위가 명칭 변경을 허용했고, 현재 선관위에 '공화당'과 '우리공화당', '기독당'과 '기독자유당'이 함께 등록돼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런 명칭을 다 허용했던 선관위가 한국당의 자매정당이라고 분명히 밝혔는데도 ('비례자유한국당' 명칭을) 불허하는 것은 더 혼란을 부추기는 일"이라며 "제1야당에 대한 탄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렸다는 '내로남불' 해석"이라며 "날치기 된 연동형 비례제야말로 국민의 정치적 의사 형성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한국당(당시 새누리당)이 추천한 김용호 선관위원의 해외 출장 기간에 전체위원회의를 개최해 선관위가 불허 결정을 의도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표결에 참여한 위원 7명이 투표해 4대 3으로 (불허를) 결정했다"면서 "만약 김 위원이 참석했다면 가부 동수가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 불참이 예견됐음에도 이해찬·조해주 두 분의 각본대로 회의를 강행하려는 의지가 있지 않았는지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했습니다.

한국당은 선관위 소관 상임위인 행안위 전체회의를 소집 요구하고, 선관위 관계자를 국회로 불러 전후 관계를 따져 물을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선관위, 정권 하수인 전락…다른 당명 후보 많다”
    • 입력 2020-01-14 10:22:25
    • 수정2020-01-14 10:24:54
    정치
중앙선관위의 '비례' 명칭 사용 불허에 자유한국당이 "선관위가 정권 하수인으로 전락했다"며 강력 반발하면서도 다른 이름으로 위성정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오늘(14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관위가 노골적으로 정권 편들기에 나선 만큼, 공정한 선거관리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말이 벌써 나온다"고 지적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대선캠프 출신 '친문'인사 조해주를 선관위 상임위원으로 앉힐 때부터 이미 예상됐던 일"이라며 "선관위가 헌법상 정당 설립의 자유를 침해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리 정당이 생각해놓은 비례정당명 후보는 아직 많다"고 했습니다.

한국당은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이 지금의 더불어민주당으로 당명을 바꿀 당시 '민주당'이라는 당명이 등록돼 있었음에도 선관위가 명칭 변경을 허용했고, 현재 선관위에 '공화당'과 '우리공화당', '기독당'과 '기독자유당'이 함께 등록돼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런 명칭을 다 허용했던 선관위가 한국당의 자매정당이라고 분명히 밝혔는데도 ('비례자유한국당' 명칭을) 불허하는 것은 더 혼란을 부추기는 일"이라며 "제1야당에 대한 탄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렸다는 '내로남불' 해석"이라며 "날치기 된 연동형 비례제야말로 국민의 정치적 의사 형성을 왜곡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한국당(당시 새누리당)이 추천한 김용호 선관위원의 해외 출장 기간에 전체위원회의를 개최해 선관위가 불허 결정을 의도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표결에 참여한 위원 7명이 투표해 4대 3으로 (불허를) 결정했다"면서 "만약 김 위원이 참석했다면 가부 동수가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 불참이 예견됐음에도 이해찬·조해주 두 분의 각본대로 회의를 강행하려는 의지가 있지 않았는지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했습니다.

한국당은 선관위 소관 상임위인 행안위 전체회의를 소집 요구하고, 선관위 관계자를 국회로 불러 전후 관계를 따져 물을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