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한국당 4선 김정훈, 총선 불출마…“중진의원 책임 통감해야”
입력 2020.01.14 (11:42) 수정 2020.01.14 (12:25) 정치
자유한국당 4선 김정훈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사람이 바뀌어야 당이 바뀌고 당이 바뀌어야 나라도 바꿀 수 있다"며 총선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되고 새누리당이 무너져 내릴 때, 당의 중진의원으로 진즉 불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며 "지방선거 참패 이후 적절한 시기에 불출마 입장을 밝히고자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문에서 "자유한국당의 현재 모습은 기대난망"이라며 쓴소리를 이어갔습니다.

김 의원은 "우리가 추구하고 막으려 했던 소중한 가치들이 무너져 내리는데도 너무나 무기력하게 대응하다가 지금은 어쩔 수 없는 일로 치부하며 그냥 지나치려 하고 있다. 이래선 안 된다"며 한국당의 무능을 질타했습니다.

특히 중진의원들의 책임이 더 무겁다며 "더 많은 중진이 책임을 통감하고 각자 책임을 어떻게 지는 것이 국민과 당원에 대한 도리인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수 통합에 대해서도 "보수통합도 시대적 가치를 공유하는 진정한 통합이 되어야지, 정치 공학적으로 이합집산하여 사라져야 할 '올드'들이 부활하는 보수통합이 되어선 국민이 외면할 것"이라고 일갈했습니다.

변호사 출신인 김 의원은 부산 남구갑에서 17대부터 20대까지 내리 4선을 했습니다.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국회 정무위원장을 역임했습니다.

김 의원을 포함해 한국당 총선 불출마 의원은 김도읍·김무성·김성찬·김세연·김영우·여상규·유민봉·윤상직·최연혜·한선교(가나다 순) 등 11명으로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7명이 부산·경남 지역구 의원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4선 김정훈, 총선 불출마…“중진의원 책임 통감해야”
    • 입력 2020-01-14 11:42:23
    • 수정2020-01-14 12:25:20
    정치
자유한국당 4선 김정훈 의원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사람이 바뀌어야 당이 바뀌고 당이 바뀌어야 나라도 바꿀 수 있다"며 총선에 나서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되고 새누리당이 무너져 내릴 때, 당의 중진의원으로 진즉 불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며 "지방선거 참패 이후 적절한 시기에 불출마 입장을 밝히고자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문에서 "자유한국당의 현재 모습은 기대난망"이라며 쓴소리를 이어갔습니다.

김 의원은 "우리가 추구하고 막으려 했던 소중한 가치들이 무너져 내리는데도 너무나 무기력하게 대응하다가 지금은 어쩔 수 없는 일로 치부하며 그냥 지나치려 하고 있다. 이래선 안 된다"며 한국당의 무능을 질타했습니다.

특히 중진의원들의 책임이 더 무겁다며 "더 많은 중진이 책임을 통감하고 각자 책임을 어떻게 지는 것이 국민과 당원에 대한 도리인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수 통합에 대해서도 "보수통합도 시대적 가치를 공유하는 진정한 통합이 되어야지, 정치 공학적으로 이합집산하여 사라져야 할 '올드'들이 부활하는 보수통합이 되어선 국민이 외면할 것"이라고 일갈했습니다.

변호사 출신인 김 의원은 부산 남구갑에서 17대부터 20대까지 내리 4선을 했습니다.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국회 정무위원장을 역임했습니다.

김 의원을 포함해 한국당 총선 불출마 의원은 김도읍·김무성·김성찬·김세연·김영우·여상규·유민봉·윤상직·최연혜·한선교(가나다 순) 등 11명으로 늘었습니다. 이 가운데 7명이 부산·경남 지역구 의원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