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일부 당국자 “개별관광, 대북제재와 무관…北과 협의 검토”
입력 2020.01.20 (17:06) 수정 2020.01.20 (17:3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정부가 북한에 대한 개별관광은 대북 제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북한 측과의 협의 방식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20일) 개별관광은 유엔 제재대상인 '대량 현금 이전'에 해당하지 않고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콧'에도 적용되지 않는다며 우리가 독자 추진 가능한 사업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방북시 물품 휴대와 관련해선 "유엔 제재 등을 감안해 노트북 컴퓨터, 휴대폰, 카메라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통일부 당국자 “개별관광, 대북제재와 무관…北과 협의 검토”
    • 입력 2020-01-20 17:06:57
    • 수정2020-01-20 17:31:20
    뉴스 5
정부가 북한에 대한 개별관광은 대북 제재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북한 측과의 협의 방식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20일) 개별관광은 유엔 제재대상인 '대량 현금 이전'에 해당하지 않고 이른바 '세컨더리 보이콧'에도 적용되지 않는다며 우리가 독자 추진 가능한 사업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방북시 물품 휴대와 관련해선 "유엔 제재 등을 감안해 노트북 컴퓨터, 휴대폰, 카메라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