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미투’ 의혹 민주 원종건 자진 사퇴…안철수, 당 재건 방안 논의
입력 2020.01.28 (12:19) 수정 2020.01.28 (19:4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2호 인사인 원종건 씨가 미투 논란에 휩싸여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했습니다.

사실상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같은 당 의원들과 오찬을 갖고, 당 재건 방안을 논의합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이 20대 남성 공략을 위해 영입했던 원종건 씨가 미투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어제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원 씨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전 여자친구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원 씨는 오늘 기자회견을 자청해 글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아무리 억울해도 엄중한 책임을 지는 게 합당할 것 같다며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하겠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측은 영입 인사 검증 단계에서 이 문제를 인지하지 못해 미안하다면서도,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최우선으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규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민주당의 '감성팔이식' 인재영입이 이런 결과를 불러왔다면서,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민주당의 영입 인재가 위선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본격적인 총선 채비에 들어갔습니다.

민주당은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해당자들에게 개별통보를 시작했습니다.

현역의원 50% 물갈이를 목표로 내건 한국당은 의원 여론조사를 벌입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같은 당 의원들과 오찬을 하며, 당의 재건 방안과 손학규 대표 거취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안 전 의원은 어제 손 대표에게 자신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하는 바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요구한 상태입니다.

손 대표는 회의적인 반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오늘 오후 3시 기자회견에서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미투’ 의혹 민주 원종건 자진 사퇴…안철수, 당 재건 방안 논의
    • 입력 2020-01-28 12:21:18
    • 수정2020-01-28 19:43:19
    뉴스 12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2호 인사인 원종건 씨가 미투 논란에 휩싸여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했습니다.

사실상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요구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같은 당 의원들과 오찬을 갖고, 당 재건 방안을 논의합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이 20대 남성 공략을 위해 영입했던 원종건 씨가 미투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어제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원 씨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전 여자친구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원 씨는 오늘 기자회견을 자청해 글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파렴치한 사람으로 몰려 참담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아무리 억울해도 엄중한 책임을 지는 게 합당할 것 같다며 영입 인재 자격을 반납하겠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측은 영입 인사 검증 단계에서 이 문제를 인지하지 못해 미안하다면서도, 아직 공식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한국당은 민주당이 최우선으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규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민주당의 '감성팔이식' 인재영입이 이런 결과를 불러왔다면서,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민주당의 영입 인재가 위선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본격적인 총선 채비에 들어갔습니다.

민주당은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해당자들에게 개별통보를 시작했습니다.

현역의원 50% 물갈이를 목표로 내건 한국당은 의원 여론조사를 벌입니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은 같은 당 의원들과 오찬을 하며, 당의 재건 방안과 손학규 대표 거취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안 전 의원은 어제 손 대표에게 자신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하는 바대위 체제로의 전환을 요구한 상태입니다.

손 대표는 회의적인 반응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오늘 오후 3시 기자회견에서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