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혁통위 “31일 1차결과 공개”…유승민 “통합 논의 길어질 이유없어”
입력 2020.01.28 (17:21) 취재K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설 연휴를 마친 보수 야권이 다시 통합 얘기를 꺼내놓기 시작했습니다.

보수 야권의 세 불리기를 이어가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는 조만간 통합 1차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설 연휴 기간 물밑에서 대화를 계속하던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통합 논의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혁통위, "통합 대의 아래 뭉쳐야...31일 1차 통합 결과 공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은 "보수 통합을 추진하는 주체들은 서로 다른 점보다 공통점을 봐야 한다"며 "통합이라는 대의를 위해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8차 회의에서 "혁신과 통합에 대한 당위를 많은 분이 역설하면서도 걱정과 우려를 표하는 의견도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주체끼리 포용력과 따스한 시선을 보여주는 게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이번 주는 혁신과 통합에 매우 중요한 한 주가 될 것"이라며 "오는 금요일(31일) 1차 통합 결과를 국민에게 보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유 우파와 보수에는 다양한 색이 있지만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게 안타깝고 불편하다며, 자유 우파 통합의 문이 열려있는 만큼 스스로 장벽을 없애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운천 새보수당 의원은 "흔들린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 굳건한 한미 동맹을 세우기 위해서라도 보수대통합을 이루고,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갑산 범시민단체연합 상임대표는 "황교안 대표, 유승민 위원장은 불출마를 통해 기득권을 내려놓고, 광화문 세력이 통합 신당으로 뭉쳐 무도한 정권에 대항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혁통위 회의에서는 호남 출신인 민영삼 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이 합류 의사를 밝혔으며, 11개 청년단체 등도 보수 통합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유승민, "더 본격적으로 논의, 길어질 이유 없어"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한국당과의 통합 협의와 관련해 "오늘부터 더 본젹적으로 대화하고, 대화도 그렇게 길어질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유 위원장은 오늘 청와대 앞에서 열린 '검찰 보복 인사 관련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대화가 계속 진행되고 있고, 충분히 대화가 진행되면 황 대표를 직접 만나 서로 생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 위원장은 이어 "대화 결과에 대해서는 당 구성원들에 설명하고, 각자 당 안에서 상의한 다음에 결론이 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 위원장은 다만 "한국당에서 정한 통합 협의 마지노선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없으며, 며칠까지 무엇을 하겠다는 일정도 잡히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유 위원장은 또 "과거 진보 진영에서는 선거 연대나 후보 단일화를 많이 해왔다며, 보수 통합 안에는 선거 연대나 후보 단일화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 혁통위 “31일 1차결과 공개”…유승민 “통합 논의 길어질 이유없어”
    • 입력 2020-01-28 17:21:08
    취재K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설 연휴를 마친 보수 야권이 다시 통합 얘기를 꺼내놓기 시작했습니다.

보수 야권의 세 불리기를 이어가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는 조만간 통합 1차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설 연휴 기간 물밑에서 대화를 계속하던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은 통합 논의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입니다.

혁통위, "통합 대의 아래 뭉쳐야...31일 1차 통합 결과 공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박형준 위원장은 "보수 통합을 추진하는 주체들은 서로 다른 점보다 공통점을 봐야 한다"며 "통합이라는 대의를 위해 뭉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2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8차 회의에서 "혁신과 통합에 대한 당위를 많은 분이 역설하면서도 걱정과 우려를 표하는 의견도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주체끼리 포용력과 따스한 시선을 보여주는 게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이번 주는 혁신과 통합에 매우 중요한 한 주가 될 것"이라며 "오는 금요일(31일) 1차 통합 결과를 국민에게 보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유 우파와 보수에는 다양한 색이 있지만 다름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게 안타깝고 불편하다며, 자유 우파 통합의 문이 열려있는 만큼 스스로 장벽을 없애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운천 새보수당 의원은 "흔들린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 굳건한 한미 동맹을 세우기 위해서라도 보수대통합을 이루고,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갑산 범시민단체연합 상임대표는 "황교안 대표, 유승민 위원장은 불출마를 통해 기득권을 내려놓고, 광화문 세력이 통합 신당으로 뭉쳐 무도한 정권에 대항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혁통위 회의에서는 호남 출신인 민영삼 전 민주평화당 최고위원이 합류 의사를 밝혔으며, 11개 청년단체 등도 보수 통합에 동참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유승민, "더 본격적으로 논의, 길어질 이유 없어"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한국당과의 통합 협의와 관련해 "오늘부터 더 본젹적으로 대화하고, 대화도 그렇게 길어질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유 위원장은 오늘 청와대 앞에서 열린 '검찰 보복 인사 관련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대화가 계속 진행되고 있고, 충분히 대화가 진행되면 황 대표를 직접 만나 서로 생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 위원장은 이어 "대화 결과에 대해서는 당 구성원들에 설명하고, 각자 당 안에서 상의한 다음에 결론이 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유 위원장은 다만 "한국당에서 정한 통합 협의 마지노선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없으며, 며칠까지 무엇을 하겠다는 일정도 잡히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유 위원장은 또 "과거 진보 진영에서는 선거 연대나 후보 단일화를 많이 해왔다며, 보수 통합 안에는 선거 연대나 후보 단일화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