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민 360여 명 탄 전세기 우한공항 출발”
입력 2020.01.31 (07:01) 수정 2020.01.31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피해 중국 우한 교민을 태운 전세기가 오늘 김포공항으로 들어옵니다.

김포공항에 나간 취재팀 연결해보겠습니다.

박효인 기자, 우리 전세기는 언제쯤 들어올 것 같습니까?

[리포트]

우한 교민을 태운 전세기는 예상대로라면 오전 9시 전에는 김포공항에 도착할것으로 보입니다

어제까지만해도 이시간에 도착소식을 전해드릴줄 알았는데요.

우한에서 출발이 두시간 이상 지연돼 조금 전 6시쯤에야 이륙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역과정이 꼼꼼히 진행되면서 지연된것으로 보입니다.

전세기에는 교민 360여 명이 탑승한것으로 전해집니다.

지금 뒤로 보이는 곳이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라는 곳인데요.

원래 전용기 전용 공항인데 오늘은 교민 입국을 위해 이용됩니다.

현재 경찰이 배치돼 현장을 통제하고 있고, 취재진도 이쪽에 모여 있습니다.

전세기가 착륙한 뒤 교민들은 국제선 청사 대신 이곳으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반인들과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국제선 입국장을 피해 대신 이곳에서 입국에 필요한 절차를 밟게 됩니다.

특히 발열 등 건강 이상 유무를 확인해 대기 중인 버스에 탑승하게 되는데요.

이상이 없으면 승객 100명은 임시 생활시설로 지정된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나머지는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으로 각각 이동할 예정입니다.

반대로 이상이 발견되면 바로 격리병동으로 이송됩니다.

우한 교민들이 일반 여객터미널을 이용하지 않는 데다 당국도 노출을 최대한 막는다는 입장이어서 이 과정들이 외부에 공개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우한 교민을 태운 전세기는 어젯밤 9시쯤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했습니다.

당초 정부는 어제와 오늘 각각 전세기 2대씩, 모두 넉 대를 띄우려 했었는데요.

하지만 중국 측과의 협의결과 일단 한 대만 승인을 받았습니다.

앞서 말씀드린대로 교민을 태운 전세기는 6시쯤 우한을 출발했고 9시 이후에는 김포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김포공항에서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 “교민 360여 명 탄 전세기 우한공항 출발”
    • 입력 2020-01-31 07:02:56
    • 수정2020-01-31 08:05:01
    뉴스광장
[앵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피해 중국 우한 교민을 태운 전세기가 오늘 김포공항으로 들어옵니다.

김포공항에 나간 취재팀 연결해보겠습니다.

박효인 기자, 우리 전세기는 언제쯤 들어올 것 같습니까?

[리포트]

우한 교민을 태운 전세기는 예상대로라면 오전 9시 전에는 김포공항에 도착할것으로 보입니다

어제까지만해도 이시간에 도착소식을 전해드릴줄 알았는데요.

우한에서 출발이 두시간 이상 지연돼 조금 전 6시쯤에야 이륙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역과정이 꼼꼼히 진행되면서 지연된것으로 보입니다.

전세기에는 교민 360여 명이 탑승한것으로 전해집니다.

지금 뒤로 보이는 곳이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라는 곳인데요.

원래 전용기 전용 공항인데 오늘은 교민 입국을 위해 이용됩니다.

현재 경찰이 배치돼 현장을 통제하고 있고, 취재진도 이쪽에 모여 있습니다.

전세기가 착륙한 뒤 교민들은 국제선 청사 대신 이곳으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반인들과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국제선 입국장을 피해 대신 이곳에서 입국에 필요한 절차를 밟게 됩니다.

특히 발열 등 건강 이상 유무를 확인해 대기 중인 버스에 탑승하게 되는데요.

이상이 없으면 승객 100명은 임시 생활시설로 지정된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나머지는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으로 각각 이동할 예정입니다.

반대로 이상이 발견되면 바로 격리병동으로 이송됩니다.

우한 교민들이 일반 여객터미널을 이용하지 않는 데다 당국도 노출을 최대한 막는다는 입장이어서 이 과정들이 외부에 공개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우한 교민을 태운 전세기는 어젯밤 9시쯤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했습니다.

당초 정부는 어제와 오늘 각각 전세기 2대씩, 모두 넉 대를 띄우려 했었는데요.

하지만 중국 측과의 협의결과 일단 한 대만 승인을 받았습니다.

앞서 말씀드린대로 교민을 태운 전세기는 6시쯤 우한을 출발했고 9시 이후에는 김포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금까지 김포공항에서 KBS 뉴스 박효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