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울 ‘구로을’ 예비후보 등록
입력 2020.01.31 (10:23) 수정 2020.01.31 (10:32) 정치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서울 구로을 지역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 전 실장은 어제(30일) 구로을 지역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했고, 대표 경력으로는 '전 문재인정부 대통령비서실 국정기획상황실장', '전 노무현정부 대통령비서실 정무기획비서관'을 기입했습니다.

구로을 지역은 입각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내리 4선을 한 지역입니다.

윤건영 실장은 오늘 페이스북을 통해 "구로는 청년 시절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수배 생활을 하며 머물렀던 인연이 있는 곳"이라며 "긴밀한 당청 간의 소통에 기여하고 싶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습니다.

윤 전 실장은 또 "구로을은 전략공천 지역"이라면서 "최종 후보가 정해지기까지의 과정은 당의 전략과 판단에 따라 진행될 것입니다. 공정한 과정이 될 것이라 믿으며, 저 자신의 유불리를 따지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 일각에선 윤 전 실장이 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부산 북·강서을에 출마해 줄 것으로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윤 전 실장은 예비후보 등록으로 구로을 출마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서울 ‘구로을’ 예비후보 등록
    • 입력 2020-01-31 10:23:30
    • 수정2020-01-31 10:32:1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이 서울 구로을 지역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윤 전 실장은 어제(30일) 구로을 지역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했고, 대표 경력으로는 '전 문재인정부 대통령비서실 국정기획상황실장', '전 노무현정부 대통령비서실 정무기획비서관'을 기입했습니다.

구로을 지역은 입각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내리 4선을 한 지역입니다.

윤건영 실장은 오늘 페이스북을 통해 "구로는 청년 시절 민주화운동 과정에서 수배 생활을 하며 머물렀던 인연이 있는 곳"이라며 "긴밀한 당청 간의 소통에 기여하고 싶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습니다.

윤 전 실장은 또 "구로을은 전략공천 지역"이라면서 "최종 후보가 정해지기까지의 과정은 당의 전략과 판단에 따라 진행될 것입니다. 공정한 과정이 될 것이라 믿으며, 저 자신의 유불리를 따지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민주당 일각에선 윤 전 실장이 한국당 김도읍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부산 북·강서을에 출마해 줄 것으로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윤 전 실장은 예비후보 등록으로 구로을 출마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