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 총리 “손님 적으니 편하시겠네” 발언 논란
입력 2020.02.15 (06:11) 수정 2020.02.15 (06: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위로한다며 건넨 말이 논란을 불렀습니다.

"손님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다, "그간 돈 많이 벌어놓은 걸로 좀 버티시라"고 했다는 건데, 야당들은 자영업자들의 현실을 이해하지 못한 망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현장 점검에 나선 정 총리.

[정세균/총리 : "외국 손님들도 많이 있어요? (저희가 원래 많은 편인데 코로나 때문에 많이 줄었어요.)"]

위로의 말을 건넵니다.

[정세균/총리 : "원래 무슨 일이 있으면 확 줄었다가 또 조금 지나면 또 원상회복이 되고 하니까...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걸로 좀 버티셔야죠. 어때요, 버틸 만해요?"]

이어 찾은 식당, 여종업원은 오래전 지인이었습니다.

[정세균/총리 : "반가워요. 요새는 손님들이 적으니까 좀 편하시겠네. (아이고 그렇지 않습니다, 마음이...) 네, 바쁠때도 있고 조금 이렇게 슬로우 하다고 그러죠 손님들이 적으실 때도 있고 그런데, 조만간 또 바빠지실테니까 이런 때는 조금 편하게 지내시는게 좋아요."]

'손님 적으니 편하겠다', '돈 많이 번 걸로 버티시라'는 말에 야당들은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김수민/가칭 국민의당 대변인 : "소상공인의 상처를 후벼 파는 조롱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십시오. 해당 점포를 방문해서 용서를 구하십시오."]

[강민진/정의당 대변인 : "의도는 농담이었을지 모르지만,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입장에서는 결코 농담으로 느껴지지 않았을 말입니다."]

이에 대해 총리실은 안면이 있었던 식당 여종업원에게 '지금은 장사가 안 되도 곧 바빠질테니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말을 건넸고, '버티라'는 말은 자영업자들이 위축되지 말고 극복해 나가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정 총리 “손님 적으니 편하시겠네” 발언 논란
    • 입력 2020-02-15 06:16:53
    • 수정2020-02-15 06:27:59
    뉴스광장 1부
[앵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위로한다며 건넨 말이 논란을 불렀습니다.

"손님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다, "그간 돈 많이 벌어놓은 걸로 좀 버티시라"고 했다는 건데, 야당들은 자영업자들의 현실을 이해하지 못한 망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현장 점검에 나선 정 총리.

[정세균/총리 : "외국 손님들도 많이 있어요? (저희가 원래 많은 편인데 코로나 때문에 많이 줄었어요.)"]

위로의 말을 건넵니다.

[정세균/총리 : "원래 무슨 일이 있으면 확 줄었다가 또 조금 지나면 또 원상회복이 되고 하니까... 그간에 돈 많이 벌어놓은 걸로 좀 버티셔야죠. 어때요, 버틸 만해요?"]

이어 찾은 식당, 여종업원은 오래전 지인이었습니다.

[정세균/총리 : "반가워요. 요새는 손님들이 적으니까 좀 편하시겠네. (아이고 그렇지 않습니다, 마음이...) 네, 바쁠때도 있고 조금 이렇게 슬로우 하다고 그러죠 손님들이 적으실 때도 있고 그런데, 조만간 또 바빠지실테니까 이런 때는 조금 편하게 지내시는게 좋아요."]

'손님 적으니 편하겠다', '돈 많이 번 걸로 버티시라'는 말에 야당들은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김수민/가칭 국민의당 대변인 : "소상공인의 상처를 후벼 파는 조롱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십시오. 해당 점포를 방문해서 용서를 구하십시오."]

[강민진/정의당 대변인 : "의도는 농담이었을지 모르지만,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입장에서는 결코 농담으로 느껴지지 않았을 말입니다."]

이에 대해 총리실은 안면이 있었던 식당 여종업원에게 '지금은 장사가 안 되도 곧 바빠질테니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에서 말을 건넸고, '버티라'는 말은 자영업자들이 위축되지 말고 극복해 나가자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