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국내 추가 확진 환자 1명…“해외 여행력 없어”
입력 2020.02.16 (18:59) 수정 2020.02.16 (19:1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됐습니다.

28번째 확진자가 발표된 지 닷새만인데요.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모두 29명으로 늘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수민 기자! 29번째 환자가 확진자 중 최고령이라고 알려졌는데, 현재 상태 어떤가요.

[기자]

네, '코로나19' 국내 29번째 확진 환자가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29번째 확진자는 82살 한국인 남성으로, 확진자 중에선 최고령입니다.

현재 이 환자는 서울대학교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인데요.

발열과 폐렴 소견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29번째 환자는 어제 가슴 통증을 느껴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했는데요.

심근경색으로 의심돼 진료를 받던 중, 영상 검사상 폐렴 소견이 보여 진단 검사를 실시했고, 오늘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남성이 지난해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밝혔는데요.

기존 환자의 접촉자도 아닌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현재까지 감염경로는 불분명한 상황입니다.

한편, 29번째 환자가 내원한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은 현재 잠정 폐쇄됐습니다.

노출된 환자들은 1인실로 격리됐고, 의료진은 자가격리조치에 들어갔는데요.

정부는 CCTV 분석을 통해 29번째 환자의 정확한 동선 파악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 1일, 중국 우한에서 2차 전세기로 귀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2주간 격리 생활을 한 교민 334명은 오늘 퇴소했습니다.

[앵커]

이전에 확진 판정을 받았던 28명에 대한 분석 결과도 오늘 발표됐죠?

[기자]

네, 이들의 감염 경로와 최초 증상 등이 공개됐는데요.

확진자 28명 중 해외에서 감염돼 국내로 들어온 사람은 16명이었습니다.

국내에서 2차, 3차로 감염된 사람은 모두 10명이었습니다.

나머지 2명은 현재 전파 경로를 조사 중입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나타나는 최초 증상은 대부분 경미하거나 특이한 점이 보이지 않았는데요.

발열과 인후통 호소가 각각 9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입원 후 실시한 영상검사에서 폐렴을 보인 환자는 절반이 넘었습니다.

또, 현재까지 국내에서 감염된 10명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가족이나 지인이었고, 이들의 평균 잠복기는 나흘 정도로 추정됐습니다.

이와 함께, 방역 당국은 무증상 상태에서의 2차 전파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29번째 환자 감염경로가 아직 불분명해서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는데요.

이에 대한 방안도 나왔다면서요?

[기자]

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 소견에 따라 진단 검사를 실시하도록 했습니다.

또,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에게도 해외여행력과 상관없이 진단검사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한편, 정부는 일본 크루즈선에 있는 우리 국민에 대한 이송 방안에 대해선 오는 19일 이전이라도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된 한국인 중 귀국을 원하는 사람이 있으면 국내 이송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탑승객의 의사를 정확히 파악한 뒤 일본 정부와 협의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코로나19’ 국내 추가 확진 환자 1명…“해외 여행력 없어”
    • 입력 2020-02-16 19:02:38
    • 수정2020-02-16 19:12:04
    뉴스 7
[앵커]

오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추가됐습니다.

28번째 확진자가 발표된 지 닷새만인데요.

이로써 국내 확진자는 모두 29명으로 늘었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수민 기자! 29번째 환자가 확진자 중 최고령이라고 알려졌는데, 현재 상태 어떤가요.

[기자]

네, '코로나19' 국내 29번째 확진 환자가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29번째 확진자는 82살 한국인 남성으로, 확진자 중에선 최고령입니다.

현재 이 환자는 서울대학교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인데요.

발열과 폐렴 소견이 있지만, 전반적으로 상태는 안정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29번째 환자는 어제 가슴 통증을 느껴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에 내원했는데요.

심근경색으로 의심돼 진료를 받던 중, 영상 검사상 폐렴 소견이 보여 진단 검사를 실시했고, 오늘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이 남성이 지난해 12월 이후 현재까지 외국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밝혔는데요.

기존 환자의 접촉자도 아닌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현재까지 감염경로는 불분명한 상황입니다.

한편, 29번째 환자가 내원한 고대 안암병원 응급실은 현재 잠정 폐쇄됐습니다.

노출된 환자들은 1인실로 격리됐고, 의료진은 자가격리조치에 들어갔는데요.

정부는 CCTV 분석을 통해 29번째 환자의 정확한 동선 파악 등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 1일, 중국 우한에서 2차 전세기로 귀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2주간 격리 생활을 한 교민 334명은 오늘 퇴소했습니다.

[앵커]

이전에 확진 판정을 받았던 28명에 대한 분석 결과도 오늘 발표됐죠?

[기자]

네, 이들의 감염 경로와 최초 증상 등이 공개됐는데요.

확진자 28명 중 해외에서 감염돼 국내로 들어온 사람은 16명이었습니다.

국내에서 2차, 3차로 감염된 사람은 모두 10명이었습니다.

나머지 2명은 현재 전파 경로를 조사 중입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나타나는 최초 증상은 대부분 경미하거나 특이한 점이 보이지 않았는데요.

발열과 인후통 호소가 각각 9명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입원 후 실시한 영상검사에서 폐렴을 보인 환자는 절반이 넘었습니다.

또, 현재까지 국내에서 감염된 10명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가족이나 지인이었고, 이들의 평균 잠복기는 나흘 정도로 추정됐습니다.

이와 함께, 방역 당국은 무증상 상태에서의 2차 전파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29번째 환자 감염경로가 아직 불분명해서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는데요.

이에 대한 방안도 나왔다면서요?

[기자]

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 소견에 따라 진단 검사를 실시하도록 했습니다.

또,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으로 입원한 환자에게도 해외여행력과 상관없이 진단검사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한편, 정부는 일본 크루즈선에 있는 우리 국민에 대한 이송 방안에 대해선 오는 19일 이전이라도 진단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정된 한국인 중 귀국을 원하는 사람이 있으면 국내 이송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탑승객의 의사를 정확히 파악한 뒤 일본 정부와 협의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중앙사고수습본부에서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