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한국당, 이번주 ‘텃밭’ TK·PK 공천 심사
입력 2020.02.17 (01:06) 수정 2020.02.17 (01:50) 정치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이번 주, 최대 지지기반인 영남권에 출사표를 던진 4·15 총선 예비후보들에 대한 면접 심사에 나섭니다.

공관위 관계자는 "오늘(17일) 충청과 강원을 시작으로 내일(18일)부터는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면접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공관위는 지난 12일부터 공천 신청자 면접 심사를 시작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대한 심사를 마쳤습니다.

공관위는 앞서 권역별로 컷오프, 즉 공천 배제 비율을 달리하기로 하면서 전통적인 강세 지역에서 조금 더 비율을 높게 하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TK 지역과 부산·경남 이른바 PK 지역에서는 현역 의원 교체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PK 지역에서는 김무성, 김세연, 여상규 등 지금까지 7명의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PK 사수'를 진두지휘하겠다고 공언한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 면접에 관심이 쏠립니다.

홍 전 대표는 '서울 강북 험지에 출마해 달라'는 공관위의 요청에 일단 고향(경남 창녕) 출마를 접는 대신 경남 양산을 출마를 역제안했고, 김 전 지사는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한국당 공관위는 오늘(17일) 미래통합당이 출범함에 따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 등의 공천 신청자에 대한 면접도 이르면 이번 주에 마무리하고 이후 컷오프, 전략 공천, 경선 지역 발표 등을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이번주 ‘텃밭’ TK·PK 공천 심사
    • 입력 2020-02-17 01:06:18
    • 수정2020-02-17 01:50:59
    정치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이번 주, 최대 지지기반인 영남권에 출사표를 던진 4·15 총선 예비후보들에 대한 면접 심사에 나섭니다.

공관위 관계자는 "오늘(17일) 충청과 강원을 시작으로 내일(18일)부터는 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지역에 대한 면접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당 공관위는 지난 12일부터 공천 신청자 면접 심사를 시작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대한 심사를 마쳤습니다.

공관위는 앞서 권역별로 컷오프, 즉 공천 배제 비율을 달리하기로 하면서 전통적인 강세 지역에서 조금 더 비율을 높게 하기로 결정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TK 지역과 부산·경남 이른바 PK 지역에서는 현역 의원 교체 비율이 다른 지역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PK 지역에서는 김무성, 김세연, 여상규 등 지금까지 7명의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PK 사수'를 진두지휘하겠다고 공언한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 면접에 관심이 쏠립니다.

홍 전 대표는 '서울 강북 험지에 출마해 달라'는 공관위의 요청에 일단 고향(경남 창녕) 출마를 접는 대신 경남 양산을 출마를 역제안했고, 김 전 지사는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를 고수하고 있습니다.

한국당 공관위는 오늘(17일) 미래통합당이 출범함에 따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 등의 공천 신청자에 대한 면접도 이르면 이번 주에 마무리하고 이후 컷오프, 전략 공천, 경선 지역 발표 등을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