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이정미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재판 미뤄져…범법자 출마 불상사”
입력 2020.02.18 (11:23) 수정 2020.02.18 (11:29) 정치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재판이 총선 뒤로 미뤄진 것과 관련해 "반년 넘게 계속된 자유한국당의 수사방해로 인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이들이 뻔뻔하게도 선거에 출마하는 불상사가 발생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정미 의원은 오늘(18일)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감금과 회의 방해 등 혐의가 명백한 의원들이, 만에 하나 당선된다면 보궐선거는 예고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결국 피해는 국민만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법의 심판이 미뤄졌을 뿐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는 없다"며 "정의당은 의회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폭력을 행사한 이들이 결코 국민의 대표가 다시 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4월 국회 불법사태에 대한 단죄는 유야무야 자유한국당의 의도대로 흘러가게 됐다"면서 "패스트트랙 불법폭력사태와 관련한 한국당의 뻔뻔함과 검찰의 늦장수사 등은 정치개혁·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두 달여 남은 총선 결과에 따라 정치개혁과 검찰개혁은 계속될 수도, 멈출 수도 있다"며 "국민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이정미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재판 미뤄져…범법자 출마 불상사”
    • 입력 2020-02-18 11:23:30
    • 수정2020-02-18 11:29:26
    정치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 재판이 총선 뒤로 미뤄진 것과 관련해 "반년 넘게 계속된 자유한국당의 수사방해로 인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이들이 뻔뻔하게도 선거에 출마하는 불상사가 발생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정미 의원은 오늘(18일)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감금과 회의 방해 등 혐의가 명백한 의원들이, 만에 하나 당선된다면 보궐선거는 예고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결국 피해는 국민만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법의 심판이 미뤄졌을 뿐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는 없다"며 "정의당은 의회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폭력을 행사한 이들이 결코 국민의 대표가 다시 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도 "4월 국회 불법사태에 대한 단죄는 유야무야 자유한국당의 의도대로 흘러가게 됐다"면서 "패스트트랙 불법폭력사태와 관련한 한국당의 뻔뻔함과 검찰의 늦장수사 등은 정치개혁·검찰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두 달여 남은 총선 결과에 따라 정치개혁과 검찰개혁은 계속될 수도, 멈출 수도 있다"며 "국민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