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與, ‘자객공천’ 논란…野, 첫 의총부터 ‘삐걱’
입력 2020.02.18 (12:30) 수정 2020.02.19 (13:0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민주당에서 '조국 사태'를 비판했던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에 김남국 변호사가 도전하기로 하면서 '자객공천'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첫 의원총회를 열었는데, 시작부터 삐걱였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현역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 갑에 김남국 변호사가 오늘 공식 출마선언을 합니다.

김 변호사는 '조국 백서' 필자로, 당 지도부가 조국 전 장관을 비판했던 금 의원을 겨냥해 '자객공천'을 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금태섭 의원은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며 "당을 위해 막아내겠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략 선거구 추가 지정을 논의합니다.

전략 선거구 지정시 현역 의원을 포함해 해당 지역에서 공천을 신청한 후보들은 자동 탈락해, 공천 배제 현역의원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첫 의원총회, 기존 새보수당 의원들을 '손님'처럼 무대 위로 불러올렸다가 신경전이 벌어집니다.

정병국 의원이 함께 하는 것이 통합 아니냐며 유감을 표하자, 심재철 원내대표가 급히 수습하며 시작부터 삐걱였습니다.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오늘 부산경남 예비후보 면접을 시작했습니다.

사실상 영남권 물갈이 작업이 시작된 건데,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현역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이 "살신성인의 용단"이라고 추켜세웠습니다.

황교안 대표도 어제 서울 종로에 공천을 신청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당적을 옮기려는 안철수계 의원 등 비례대표 9명 제명을 의결했습니다.

정의당은 오늘부터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을 받습니다.

최종 후보는 당원과 시민 투표를 거쳐 다음달 7일 결정됩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與, ‘자객공천’ 논란…野, 첫 의총부터 ‘삐걱’
    • 입력 2020-02-18 12:33:20
    • 수정2020-02-19 13:07:37
    뉴스 12
[앵커]

민주당에서 '조국 사태'를 비판했던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에 김남국 변호사가 도전하기로 하면서 '자객공천'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첫 의원총회를 열었는데, 시작부터 삐걱였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현역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 갑에 김남국 변호사가 오늘 공식 출마선언을 합니다.

김 변호사는 '조국 백서' 필자로, 당 지도부가 조국 전 장관을 비판했던 금 의원을 겨냥해 '자객공천'을 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금태섭 의원은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며 "당을 위해 막아내겠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략 선거구 추가 지정을 논의합니다.

전략 선거구 지정시 현역 의원을 포함해 해당 지역에서 공천을 신청한 후보들은 자동 탈락해, 공천 배제 현역의원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첫 의원총회, 기존 새보수당 의원들을 '손님'처럼 무대 위로 불러올렸다가 신경전이 벌어집니다.

정병국 의원이 함께 하는 것이 통합 아니냐며 유감을 표하자, 심재철 원내대표가 급히 수습하며 시작부터 삐걱였습니다.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오늘 부산경남 예비후보 면접을 시작했습니다.

사실상 영남권 물갈이 작업이 시작된 건데,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현역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이 "살신성인의 용단"이라고 추켜세웠습니다.

황교안 대표도 어제 서울 종로에 공천을 신청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당적을 옮기려는 안철수계 의원 등 비례대표 9명 제명을 의결했습니다.

정의당은 오늘부터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을 받습니다.

최종 후보는 당원과 시민 투표를 거쳐 다음달 7일 결정됩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