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국내 31번째 확진 환자 추가 확인…방역당국 “감염 새 국면”
입력 2020.02.18 (17:02) 수정 2020.02.18 (17:37)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확인돼 국내 확진자 수는 모두 31명으로 늘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환자 발생 상황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고 판단했습니다.

김세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는 61살 한국인 여성입니다.

29번째 확진자 부부와 마찬가지로 해외 여행력이 없다고 진술했습니다.

지난 10일부터 발열이 있었고 나흘 뒤인 14일 폐렴 소견이 확인돼 항생제 치료 등을 받았습니다.

이어 어제(17일)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실시한 진단 검사 결과 오늘, 양성으로 확인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 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환자는 지난 7일 대구 범어동 한방병원에 입원했으며 9일과 16일엔 교회에서 예배를 봤고, 15일엔 퀸벨호텔 뷔페에서 점심 식사를 했습니다.

어제 확진 판정을 받은 30번째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29번째 환자의 배우자인 이 환자는 지난 6일 기침과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으며 20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지난 8일부터 서울 종로 서울대병원과 강북 서울외과의원, 고려대병원 안암병원 등 의료 기관을 찾았고, 지하철을 타고 인천 용유도와 경인아라뱃길을 방문했습니다.

이후 지난 16일 보건소 선별진료소 진료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격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 발생이 2차, 3차 감염자를 통한 또 다른 유행으로 진행되는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고 평가했습니다.

정은경 본부장은 "2월 중순경부터 지역 사회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들이 보고되고 있다"며 "중국 우한 발로 시작된 유행이 2차, 3차 감염자를 통해 또 다른 유행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고령자가 많은 요양 시설의 감염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오늘까지 이들 시설에 대한 전수 조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관련 예비비 지출안이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어린이집에 마스크와 손 소독제 같은 방역 물품이 지원되며 모두 65억 원 정도가 배정됩니다.

아울러 교육부는 특별교부금 249억 원을 전국 시도 교육청에 긴급 지원해서 유치원과 초중고교에서도 방역 물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 국내 31번째 확진 환자 추가 확인…방역당국 “감염 새 국면”
    • 입력 2020-02-18 17:06:53
    • 수정2020-02-18 17:37:56
    뉴스 5
[앵커]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확인돼 국내 확진자 수는 모두 31명으로 늘었습니다.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환자 발생 상황이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고 판단했습니다.

김세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는 61살 한국인 여성입니다.

29번째 확진자 부부와 마찬가지로 해외 여행력이 없다고 진술했습니다.

지난 10일부터 발열이 있었고 나흘 뒤인 14일 폐렴 소견이 확인돼 항생제 치료 등을 받았습니다.

이어 어제(17일)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실시한 진단 검사 결과 오늘, 양성으로 확인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 의료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환자는 지난 7일 대구 범어동 한방병원에 입원했으며 9일과 16일엔 교회에서 예배를 봤고, 15일엔 퀸벨호텔 뷔페에서 점심 식사를 했습니다.

어제 확진 판정을 받은 30번째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도 나왔습니다.

29번째 환자의 배우자인 이 환자는 지난 6일 기침과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으며 20명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지난 8일부터 서울 종로 서울대병원과 강북 서울외과의원, 고려대병원 안암병원 등 의료 기관을 찾았고, 지하철을 타고 인천 용유도와 경인아라뱃길을 방문했습니다.

이후 지난 16일 보건소 선별진료소 진료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고 서울대병원으로 옮겨져 격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 발생이 2차, 3차 감염자를 통한 또 다른 유행으로 진행되는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고 평가했습니다.

정은경 본부장은 "2월 중순경부터 지역 사회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들이 보고되고 있다"며 "중국 우한 발로 시작된 유행이 2차, 3차 감염자를 통해 또 다른 유행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는 고령자가 많은 요양 시설의 감염 예방을 강화하기 위해 오늘까지 이들 시설에 대한 전수 조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관련 예비비 지출안이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했습니다.

어린이집에 마스크와 손 소독제 같은 방역 물품이 지원되며 모두 65억 원 정도가 배정됩니다.

아울러 교육부는 특별교부금 249억 원을 전국 시도 교육청에 긴급 지원해서 유치원과 초중고교에서도 방역 물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KBS 뉴스 김세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