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바른미래·대안·평화’ 통합정당 대표에 바른미래 김정화
입력 2020.02.24 (09:55) 수정 2020.02.24 (10:57) 정치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이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3당의 통합정당 공동대표 중 한 명으로 선출됐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늘(24일) 국회에서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당 대표로 김정화 대변인을 지명하고, 최고위원으로 이인희 대표 비서실장을 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3당은 지난 20일 합당 합의문에서 '각 당의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해 그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당의 대표로 등록한다'고 명시한 바 있습니다.

손 대표는 김 대변인을 통합정당 대표로 지명한 데 대해 "젊은 여성으로서 그동안 당을 위해, 우리나라 정치를 위해 과감하고 혁신적인 대변인을 통해 정치를 개혁하는 데 앞장서 왔던 분"이라며 "이렇게 젊고 혁신적인 분이 새로운 통합정당의 대표가 돼야 한다는 게 저의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3당 통합정당에 대해 "혹시라도 지역정당, 또 낡은 정치로 낙인찍혀선 안 된다"며, "우리는 젊고 박력 있고, 미래를 향한 정당으로 우리나라의 어려움을 앞장서서 개척해나갈 새로운 정당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손 대표는 3당 합당 후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바른미래·대안·평화’ 통합정당 대표에 바른미래 김정화
    • 입력 2020-02-24 09:55:31
    • 수정2020-02-24 10:57:13
    정치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이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3당의 통합정당 공동대표 중 한 명으로 선출됐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늘(24일) 국회에서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당 대표로 김정화 대변인을 지명하고, 최고위원으로 이인희 대표 비서실장을 지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3당은 지난 20일 합당 합의문에서 '각 당의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해 그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당의 대표로 등록한다'고 명시한 바 있습니다.

손 대표는 김 대변인을 통합정당 대표로 지명한 데 대해 "젊은 여성으로서 그동안 당을 위해, 우리나라 정치를 위해 과감하고 혁신적인 대변인을 통해 정치를 개혁하는 데 앞장서 왔던 분"이라며 "이렇게 젊고 혁신적인 분이 새로운 통합정당의 대표가 돼야 한다는 게 저의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3당 통합정당에 대해 "혹시라도 지역정당, 또 낡은 정치로 낙인찍혀선 안 된다"며, "우리는 젊고 박력 있고, 미래를 향한 정당으로 우리나라의 어려움을 앞장서서 개척해나갈 새로운 정당이 돼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손 대표는 3당 합당 후 "평당원으로 백의종군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