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천지 신도 95% 검사완료…“미검사 인원 고발”
입력 2020.03.09 (06:29) 수정 2020.03.09 (06: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대구시가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지 않는 신천지 신도를 모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최후통첩인데요.

소재 파악이 되지 않는 신도는 경찰에 의뢰해 추적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와 경북지역의 확진자가 급증한 건 지난달 중순.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 31번째 환자 기점으로 시작된 이른바 '슈퍼 전파 사건'이 일어난 뒤였습니다.

이후 지금까지 대구 경북지역의 누적 확진자 수는 6천462명으로, 이 가운데 신천지 신도가 62%를 차지합니다.

대구시는 신천지 교회를 고발한 끝에 신도 만 719명의 명단을 확보했고 지금까지 95%에 대한 검체 검사를 끝냈습니다.

하지만 일부 신도는 여전히 검사를 거부하는 상황.

행정명령까지 내렸지만 90여 명의 신도는 검사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이들에 대해 검사를 받지 않는다면 모두 고발하겠다고 최후통첩을 내렸습니다.

[권영진/대구시장 : "3월 9일까지 검사를 받지 않는 분들은 전원 고발 조치할 것임을 행정명령으로 고지한 바 있습니다."]

또 소재 파악이 되지 않는 신도 23명을 경찰에 추가로 의뢰해 끝까지 추적하기로 했습니다.

숨어 있는 신천지 위장 시설을 모두 조사하는 한편, 제출된 신도 명단에서 누락 사실이 드러나면 관련법에 따라 엄중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이철우/경북도지사 : "'재미가 없어 더는 가지 않았다. 나는 신천지 신도나 교육생이 아니다' 이렇게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끝까지 추적해서 이분들 조사를 하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구 신천지 교회는 신도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보건당국의 지시를 따르지 않거나 연락 두절, 이탈행위를 한 자는 사태가 끝난 뒤에도 예배출석을 금지한다"며 교회 차원의 징계를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 신천지 신도 95% 검사완료…“미검사 인원 고발”
    • 입력 2020-03-09 06:32:01
    • 수정2020-03-09 06:54:04
    뉴스광장 1부
[앵커]

대구시가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지 않는 신천지 신도를 모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최후통첩인데요.

소재 파악이 되지 않는 신도는 경찰에 의뢰해 추적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류재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구와 경북지역의 확진자가 급증한 건 지난달 중순.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 31번째 환자 기점으로 시작된 이른바 '슈퍼 전파 사건'이 일어난 뒤였습니다.

이후 지금까지 대구 경북지역의 누적 확진자 수는 6천462명으로, 이 가운데 신천지 신도가 62%를 차지합니다.

대구시는 신천지 교회를 고발한 끝에 신도 만 719명의 명단을 확보했고 지금까지 95%에 대한 검체 검사를 끝냈습니다.

하지만 일부 신도는 여전히 검사를 거부하는 상황.

행정명령까지 내렸지만 90여 명의 신도는 검사를 받지 않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이들에 대해 검사를 받지 않는다면 모두 고발하겠다고 최후통첩을 내렸습니다.

[권영진/대구시장 : "3월 9일까지 검사를 받지 않는 분들은 전원 고발 조치할 것임을 행정명령으로 고지한 바 있습니다."]

또 소재 파악이 되지 않는 신도 23명을 경찰에 추가로 의뢰해 끝까지 추적하기로 했습니다.

숨어 있는 신천지 위장 시설을 모두 조사하는 한편, 제출된 신도 명단에서 누락 사실이 드러나면 관련법에 따라 엄중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이철우/경북도지사 : "'재미가 없어 더는 가지 않았다. 나는 신천지 신도나 교육생이 아니다' 이렇게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끝까지 추적해서 이분들 조사를 하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대구 신천지 교회는 신도들에게 보낸 공지를 통해 "보건당국의 지시를 따르지 않거나 연락 두절, 이탈행위를 한 자는 사태가 끝난 뒤에도 예배출석을 금지한다"며 교회 차원의 징계를 예고했습니다.

KBS 뉴스 류재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