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정의 “위헌적 꼼수정당 반대…민주, 내로남불 정치 그만”
입력 2020.03.09 (11:01)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훼손하는 위헌적 꼼수 정당에는 반대한다며, 범여권의 비례 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심 대표는 오늘(9일) 당 상무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진보진영의 선거 연대 방식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이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는 것과 관련해선, 어제(8일) 당 전국위원회에서 낸 최종 입장을 참고해 달라는 말로 즉답을 피했습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결정을 당원에게 미루겠다고 한 것은 정의당과의 확연한 차이라며, 특권과 반칙, 꼼수에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는 정당이 어디인지 분명해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누군가 반칙을 쓴다고 같은 반칙으로 대응한다면 둘 모두는 같은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의당 김종민 부대표는 오늘 상무위 모두발언에서 민주당은 내로남불 정치를 그만두고, 비례정당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습니다.

김 부대표는 또 민주당의 비례정당 추진을 비판하는 미래통합당을 겨냥해 낯 부끄럽고 창피를 모른다며, 미래한국당이란 꼼수 위성정당을 만든 원흉이 누구인지 되돌아 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의 “위헌적 꼼수정당 반대…민주, 내로남불 정치 그만”
    • 입력 2020-03-09 11:01:03
    정치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훼손하는 위헌적 꼼수 정당에는 반대한다며, 범여권의 비례 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심 대표는 오늘(9일) 당 상무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진보진영의 선거 연대 방식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이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는 것과 관련해선, 어제(8일) 당 전국위원회에서 낸 최종 입장을 참고해 달라는 말로 즉답을 피했습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결정을 당원에게 미루겠다고 한 것은 정의당과의 확연한 차이라며, 특권과 반칙, 꼼수에 단호하게 대처할 수 있는 정당이 어디인지 분명해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누군가 반칙을 쓴다고 같은 반칙으로 대응한다면 둘 모두는 같은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의당 김종민 부대표는 오늘 상무위 모두발언에서 민주당은 내로남불 정치를 그만두고, 비례정당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말했습니다.

김 부대표는 또 민주당의 비례정당 추진을 비판하는 미래통합당을 겨냥해 낯 부끄럽고 창피를 모른다며, 미래한국당이란 꼼수 위성정당을 만든 원흉이 누구인지 되돌아 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