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민주당 비례정당 참여 수순…홍준표 무소속 출마?
입력 2020.03.09 (12:09) 수정 2020.03.09 (13:03)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당원 투표에 부친 데 대해 소수 정당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한 미래통합당 홍준표 전 대표는 곧 거취를 밝힐 예정인데, 무소속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루하고 저열하다", "내로남불이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당원 투표 결정에 대해 민생당과 정의당은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정화/민생당 공동대표 : "정치적 책임을 자당의 당원들에게 떠넘기겠다는 저열한 술수가 아닐 수 없습니다."]

[김종민/정의당 부대표 : "민주당 역시 '내로남불 정치'를 그만두고 비례정당 추진을 즉각 중단하길 바랍니다."]

소수 정당이 불참하면 '비례연합'의 정당성이 약해지는데, 민주당 지도부는 추가 언급을 자제했습니다.

다만, 지도부에서도 의견이 분분한데 당원 투표를 하는 자체가 비례연합정당 참여의 명분을 얻으려는 수순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어제 : "사안이 무겁고 중요해서 통일되어있지는 않습니다, 의견이. 당연히 이견이 있는 게 사실인데요."]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이 의석수에 눈이 멀어 야합세력 간 밀약마저도 잊어버린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차라리 연동형비례제 도입을 뼈저리게 후회한다고 솔직하게 고백하십시오."]

한편 통합당에선 공천 컷오프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홍준표 전 대표도 출마를 준비해온 오늘 오후 경남 양산에서 공식 입장을 밝히기로 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양아들 공천, 측근 꽂기 공천, 정적 쳐내기 공천 등으로 맹비난하며 쉬운길로 가지 않겠다, 험해도 바로잡는 길로 간다고 했습니다.

무소속 출마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규모 '물갈이'로 컷오프된 다른 의원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어 연쇄 무소속 출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 민주당 비례정당 참여 수순…홍준표 무소속 출마?
    • 입력 2020-03-09 12:16:51
    • 수정2020-03-09 13:03:02
    뉴스 12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당원 투표에 부친 데 대해 소수 정당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공천에서 탈락한 미래통합당 홍준표 전 대표는 곧 거취를 밝힐 예정인데, 무소속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조태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비루하고 저열하다", "내로남불이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당원 투표 결정에 대해 민생당과 정의당은 이렇게 밝혔습니다.

[김정화/민생당 공동대표 : "정치적 책임을 자당의 당원들에게 떠넘기겠다는 저열한 술수가 아닐 수 없습니다."]

[김종민/정의당 부대표 : "민주당 역시 '내로남불 정치'를 그만두고 비례정당 추진을 즉각 중단하길 바랍니다."]

소수 정당이 불참하면 '비례연합'의 정당성이 약해지는데, 민주당 지도부는 추가 언급을 자제했습니다.

다만, 지도부에서도 의견이 분분한데 당원 투표를 하는 자체가 비례연합정당 참여의 명분을 얻으려는 수순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강훈식/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어제 : "사안이 무겁고 중요해서 통일되어있지는 않습니다, 의견이. 당연히 이견이 있는 게 사실인데요."]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이 의석수에 눈이 멀어 야합세력 간 밀약마저도 잊어버린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황교안/미래통합당 대표 : "차라리 연동형비례제 도입을 뼈저리게 후회한다고 솔직하게 고백하십시오."]

한편 통합당에선 공천 컷오프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데 이어 홍준표 전 대표도 출마를 준비해온 오늘 오후 경남 양산에서 공식 입장을 밝히기로 했습니다.

홍 전 대표는 양아들 공천, 측근 꽂기 공천, 정적 쳐내기 공천 등으로 맹비난하며 쉬운길로 가지 않겠다, 험해도 바로잡는 길로 간다고 했습니다.

무소속 출마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대규모 '물갈이'로 컷오프된 다른 의원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어 연쇄 무소속 출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KBS 뉴스 조태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