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선관위, ‘공무원 신분으로 출마선언’ 강태웅 前서울부시장 경고
입력 2020.03.09 (17:46) 수정 2020.03.09 (17:51) 정치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는 공무원 신분으로 4·15 총선 출마를 선언한 강태웅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에게 '경고' 조치했습니다.

서울시 선관위 관계자는 "지난달 28일 강 전 부시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검토한 후 경고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강 전 부시장의 행위가 검찰에 고발할 정도는 아니라고 보고, 행정조치 중 가장 수위가 높은 경고 처분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전 부시장은 올해 1월 15일 입장문을 내고 "서울의 심장인 용산의 숨겨진 가능성을 찾아내는 데 노력하겠다"며 부시장직에서 사퇴했습니다.

당시 사퇴 처리가 완료되지 않았는데도 출마 선언을 하면서 선거법 위반 의혹이 일었습니다.

현행 선거법과 국가공무원법은 공무원의 선거운동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어제(8일) 강 전 부시장을 서울 용산에 전략공천했습니다.
  • 선관위, ‘공무원 신분으로 출마선언’ 강태웅 前서울부시장 경고
    • 입력 2020-03-09 17:46:25
    • 수정2020-03-09 17:51:16
    정치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는 공무원 신분으로 4·15 총선 출마를 선언한 강태웅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에게 '경고' 조치했습니다.

서울시 선관위 관계자는 "지난달 28일 강 전 부시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검토한 후 경고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강 전 부시장의 행위가 검찰에 고발할 정도는 아니라고 보고, 행정조치 중 가장 수위가 높은 경고 처분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전 부시장은 올해 1월 15일 입장문을 내고 "서울의 심장인 용산의 숨겨진 가능성을 찾아내는 데 노력하겠다"며 부시장직에서 사퇴했습니다.

당시 사퇴 처리가 완료되지 않았는데도 출마 선언을 하면서 선거법 위반 의혹이 일었습니다.

현행 선거법과 국가공무원법은 공무원의 선거운동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어제(8일) 강 전 부시장을 서울 용산에 전략공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