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코로나19로 등장한 미용실 ‘거리두기 서비스’
입력 2020.03.09 (20:45) 수정 2020.03.09 (21:00)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그런가하면 바이러스 전염을 걱정하는 손님을 위해 중국 미용실에서는 다소 희한한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쓰촨성의 한 미용실 직원들이 마스크를 쓴 채 긴 막대기에 빗과 헤어드라이어를 테이프로 감아 고객들의 머리를 손질합니다.

보기엔 우스꽝스러워보이지만 사람끼리 최소 1.5m의 거리를 두라는 당국의 권고에 따라 창의적인 방법을 개발한 건데요.

다만 이 같은 거리 두기 서비스는 손님이 원할 때만 제공된다는군요.

감염의 우려 속에서도 생계를 위해 서비스 업무를 계속해야 하는 상황에서 중국 미용실 곳곳에서는 이런 웃지 못할 진풍경이 펼쳐지고 있다고 합니다.
  • [글로벌 플러스] 코로나19로 등장한 미용실 ‘거리두기 서비스’
    • 입력 2020-03-09 20:45:50
    • 수정2020-03-09 21:00:31
    글로벌24
그런가하면 바이러스 전염을 걱정하는 손님을 위해 중국 미용실에서는 다소 희한한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쓰촨성의 한 미용실 직원들이 마스크를 쓴 채 긴 막대기에 빗과 헤어드라이어를 테이프로 감아 고객들의 머리를 손질합니다.

보기엔 우스꽝스러워보이지만 사람끼리 최소 1.5m의 거리를 두라는 당국의 권고에 따라 창의적인 방법을 개발한 건데요.

다만 이 같은 거리 두기 서비스는 손님이 원할 때만 제공된다는군요.

감염의 우려 속에서도 생계를 위해 서비스 업무를 계속해야 하는 상황에서 중국 미용실 곳곳에서는 이런 웃지 못할 진풍경이 펼쳐지고 있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