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1대 국회의원 선거
추경 더·더·더…민주, ‘홍남기 해임’까지 거론
입력 2020.03.12 (18:05) 수정 2020.03.12 (18:48) 취재K
민주당이 코로나19 대책을 위한 정부의 재정 투입을 늘리라고 주문하며, 정부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만나 추경 액수가 경기를 살리기에 부족하다며, 해임 건의안 제출 가능성까지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해찬 "이렇게 소극적이면 물러나라 할 수도"

이해찬 대표는 어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추경안을 짜온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이렇게 소극적으로 나오면 나라도 물러나라고 할 수 있다"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은 이해찬 대표의 발언에 대해 "비상상황에서 너무 보수적으로 재정 정책을 하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설명했습니다.

경질하겠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강한 톤이었고 질책 같은 건 있었다"고 김성환 비서실장은 설명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당의 정책위 관계자가 기획재정부가 '재정 건전성'을 얘기한다고 전하자, 호통을 친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대책이 시급한 비상시국인데 재정 건전성을 운운할 때가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11.7조 추경안, 얼마 더해야?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은 11조 7천억 원입니다. 내일부터 국회 예결특위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서 구체적인 심사에 들어가는데, 벌써부터 국회 안팎의 증액 요구가 많습니다.

각 상임위의 예비심사에서만 증액 요구액이 6조 원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정부가 애당초 너무 소극적으로 추경안을 편성했다는 비판도 뒤따랐습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당 회의에서 각 상임위에서 심사했던 증액 사항이 약 6조 3천억~6조 7천억 원 규모라고 소개했습니다. "최소한 이 정도의 증액은 반드시 반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개별 의원들도 정부 추경안이 미흡하다고 지적하면서, 재난기본소득, 현금성 지원 등 '과감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대구 수성갑을 지역구로 둔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이미 수차례 공개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 영세 소상공인에게 월 100만 원씩 3개월간 생업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특단의 지원책을 추경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통합당 "추경 증액은 예결위에서 논의"

민주당 이인영 원대대표는 추경안 증액을 논의하기 위해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지만,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추경 증액 여부는 국회 예결위에서 논의하라"고 거부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능사가 아니라고 보며, 국회 예결위를 패싱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현재 코로나19 추경이 국회 예결위에서 심사 중인 만큼, 추경 증액 여부도 예결위에서 논의하는 것이 올바른 순서"라고 강조했습니다.
  • 추경 더·더·더…민주, ‘홍남기 해임’까지 거론
    • 입력 2020-03-12 18:05:57
    • 수정2020-03-12 18:48:19
    취재K
민주당이 코로나19 대책을 위한 정부의 재정 투입을 늘리라고 주문하며, 정부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만나 추경 액수가 경기를 살리기에 부족하다며, 해임 건의안 제출 가능성까지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해찬 "이렇게 소극적이면 물러나라 할 수도"

이해찬 대표는 어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추경안을 짜온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이렇게 소극적으로 나오면 나라도 물러나라고 할 수 있다"고 비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은 이해찬 대표의 발언에 대해 "비상상황에서 너무 보수적으로 재정 정책을 하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설명했습니다.

경질하겠다는 이야기는 아니지만, "강한 톤이었고 질책 같은 건 있었다"고 김성환 비서실장은 설명했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당의 정책위 관계자가 기획재정부가 '재정 건전성'을 얘기한다고 전하자, 호통을 친 것으로도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 대책이 시급한 비상시국인데 재정 건전성을 운운할 때가 아니라는 얘기입니다.

11.7조 추경안, 얼마 더해야?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은 11조 7천억 원입니다. 내일부터 국회 예결특위 예산안조정소위원회에서 구체적인 심사에 들어가는데, 벌써부터 국회 안팎의 증액 요구가 많습니다.

각 상임위의 예비심사에서만 증액 요구액이 6조 원을 훌쩍 넘어섰습니다. 정부가 애당초 너무 소극적으로 추경안을 편성했다는 비판도 뒤따랐습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오늘 아침 당 회의에서 각 상임위에서 심사했던 증액 사항이 약 6조 3천억~6조 7천억 원 규모라고 소개했습니다. "최소한 이 정도의 증액은 반드시 반영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개별 의원들도 정부 추경안이 미흡하다고 지적하면서, 재난기본소득, 현금성 지원 등 '과감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대구 수성갑을 지역구로 둔 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이미 수차례 공개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큰 대구·경북지역 영세 소상공인에게 월 100만 원씩 3개월간 생업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특단의 지원책을 추경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통합당 "추경 증액은 예결위에서 논의"

민주당 이인영 원대대표는 추경안 증액을 논의하기 위해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지만,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추경 증액 여부는 국회 예결위에서 논의하라"고 거부했습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이 능사가 아니라고 보며, 국회 예결위를 패싱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현재 코로나19 추경이 국회 예결위에서 심사 중인 만큼, 추경 증액 여부도 예결위에서 논의하는 것이 올바른 순서"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