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도쿄올림픽 연기”…日 “예정대로”
입력 2020.03.14 (06:44) 수정 2020.03.14 (06: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 19가 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일본은 당혹감 속에서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는데 상황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연기 발언은 기자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일본이 알아서 판단하겠지만 관중이 없는 것보다는 연기가 낫다는 겁니다.

[트럼프 : "올림픽을 무관중으로 치르는 건 상상할 수 없습니다. 개인 의견이지만 1년 연기하는 것이 좋을지 모릅니다."]

당황한 일본은 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고 거듭 밝히며 트럼프 대통령 발언 진화에 하루종일 진땀을 뺐습니다.

[하시모토/올림픽상 : "국제올림픽위원회도 대회 조직위원회도 연기나 취소는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습니다."]

[스가/관방장관 : "예정대로 대회 개최를 위해 IOC와 조직위원회, 도쿄도와 긴밀히 협력해..."]

[고이케/도쿄도지사 : "도쿄 입장에서 중지라는 선택지는 전혀 없습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회담도 했습니다.

회담은 미국이 요청했다고 일본 정부는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는 "개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이겨 올림픽을 성공시키고 싶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의 투명성 있는 노력을 평가한다"고 답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연내 연기는 미국 등 국제 프로 스포츠 일정과 겹치고 2년 연기는 아베 총리의 임기 문제가 걸림돌입니다.

그래서 일본 내에서도 1년 연기 현실론이 제기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이 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많은 선택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작 일본이 고를 수 있는 선택지는 그리 많아 보이지 않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트럼프 “도쿄올림픽 연기”…日 “예정대로”
    • 입력 2020-03-14 06:46:25
    • 수정2020-03-14 06:55:50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 19가 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일본은 당혹감 속에서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밝혔는데 상황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연기 발언은 기자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일본이 알아서 판단하겠지만 관중이 없는 것보다는 연기가 낫다는 겁니다.

[트럼프 : "올림픽을 무관중으로 치르는 건 상상할 수 없습니다. 개인 의견이지만 1년 연기하는 것이 좋을지 모릅니다."]

당황한 일본은 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고 거듭 밝히며 트럼프 대통령 발언 진화에 하루종일 진땀을 뺐습니다.

[하시모토/올림픽상 : "국제올림픽위원회도 대회 조직위원회도 연기나 취소는 전혀 검토하지 않고 있습니다."]

[스가/관방장관 : "예정대로 대회 개최를 위해 IOC와 조직위원회, 도쿄도와 긴밀히 협력해..."]

[고이케/도쿄도지사 : "도쿄 입장에서 중지라는 선택지는 전혀 없습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회담도 했습니다.

회담은 미국이 요청했다고 일본 정부는 밝혔습니다.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는 "개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이겨 올림픽을 성공시키고 싶다"고 말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의 투명성 있는 노력을 평가한다"고 답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연내 연기는 미국 등 국제 프로 스포츠 일정과 겹치고 2년 연기는 아베 총리의 임기 문제가 걸림돌입니다.

그래서 일본 내에서도 1년 연기 현실론이 제기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이 올림픽 개최와 관련해 많은 선택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작 일본이 고를 수 있는 선택지는 그리 많아 보이지 않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