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약국당 인구 4배 차이나는데”…마스크는 똑같이 250개씩?
입력 2020.03.14 (06:47) 수정 2020.03.14 (06: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약국마다 매일 250개씩 공적 마스크를 지급하고 있죠.

하지만 지역별로 인구 대비 약국 수가 달라서, 마스크 수급이 지역마다 차이가 납니다.

특히 노인 인구는 많은데 약국이 적은 곳이 더 문제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3만 명이 사는 서울시 도봉구에 약국 수는 115개입니다.

약사 최승하 씨는 모든 약국에 공적 마스크를 똑같이 250개씩 공급해주는 게 아쉽습니다.

도봉구는 약국 수가 적어 공급 부족이 더 심하기 때문입니다.

[최승하/도봉구 약사 : "다른 데는 구에 따라서 (약국이) 2백여 개 되는 데도 있고 그러니까. 노인 인구가 많은 동네는 더 필요할 수도 있는데 그런 분들한테 골고루 못 가니까."]

자치구별 인구를 지역 약국 수로 나눠보면, 서울 도봉구는 약국 1곳당 인구가 2,899명에 달하는데요.

반면, 서울 중구는 756명 수준입니다.

4분의 1 정도인 겁니다.

도봉구와 함께 은평구도 약국 한 곳당 인구가 2천 명을 훌쩍 넘어 가지만, 중구와 강남구는 천 명 안팎으로 절반 수준입니다.

특히, 노인 인구의 비율이 높은 곳은 공급 부족 문제가 더 심각합니다.

노인들은 대부분 거주지 주변 약국에서 마스크를 사는데, 마스크가 풀리는 곳을 재빨리 찾아가 줄을 서서 사기가 어렵습니다.

[김○○/도봉구 주민 : "나는 아예 마스크 구경도 못 했어요. 마스크 사려고 가니까 늙은이들은 취급도 안 해, 젊은 사람들 (때문에)…."]

정부도 대책을 고민하고 있지만 일단 판매 데이터가 쌓여야 해결책을 내놓을 수 있단 입장입니다.

[김용범/기획재정부 1차관/지난 9일 : "마이크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일주일 지나고 분석을 해서 할 수 있으면 검토해 나가겠습니다."]

일단 스마트폰 '마스크 알림' 앱을 통해 재고를 확인하고 사러 가라고 안내하지만, 노인들에겐 이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약국당 인구 4배 차이나는데”…마스크는 똑같이 250개씩?
    • 입력 2020-03-14 06:49:30
    • 수정2020-03-14 06:56:26
    뉴스광장 1부
[앵커]

정부가 약국마다 매일 250개씩 공적 마스크를 지급하고 있죠.

하지만 지역별로 인구 대비 약국 수가 달라서, 마스크 수급이 지역마다 차이가 납니다.

특히 노인 인구는 많은데 약국이 적은 곳이 더 문제입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33만 명이 사는 서울시 도봉구에 약국 수는 115개입니다.

약사 최승하 씨는 모든 약국에 공적 마스크를 똑같이 250개씩 공급해주는 게 아쉽습니다.

도봉구는 약국 수가 적어 공급 부족이 더 심하기 때문입니다.

[최승하/도봉구 약사 : "다른 데는 구에 따라서 (약국이) 2백여 개 되는 데도 있고 그러니까. 노인 인구가 많은 동네는 더 필요할 수도 있는데 그런 분들한테 골고루 못 가니까."]

자치구별 인구를 지역 약국 수로 나눠보면, 서울 도봉구는 약국 1곳당 인구가 2,899명에 달하는데요.

반면, 서울 중구는 756명 수준입니다.

4분의 1 정도인 겁니다.

도봉구와 함께 은평구도 약국 한 곳당 인구가 2천 명을 훌쩍 넘어 가지만, 중구와 강남구는 천 명 안팎으로 절반 수준입니다.

특히, 노인 인구의 비율이 높은 곳은 공급 부족 문제가 더 심각합니다.

노인들은 대부분 거주지 주변 약국에서 마스크를 사는데, 마스크가 풀리는 곳을 재빨리 찾아가 줄을 서서 사기가 어렵습니다.

[김○○/도봉구 주민 : "나는 아예 마스크 구경도 못 했어요. 마스크 사려고 가니까 늙은이들은 취급도 안 해, 젊은 사람들 (때문에)…."]

정부도 대책을 고민하고 있지만 일단 판매 데이터가 쌓여야 해결책을 내놓을 수 있단 입장입니다.

[김용범/기획재정부 1차관/지난 9일 : "마이크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저희가 일주일 지나고 분석을 해서 할 수 있으면 검토해 나가겠습니다."]

일단 스마트폰 '마스크 알림' 앱을 통해 재고를 확인하고 사러 가라고 안내하지만, 노인들에겐 이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