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이해찬 “비례연합당으로 반칙 편법 응징…민심 그대로 선거 승리”
입력 2020.03.14 (11:14) 수정 2020.03.14 (11:15)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민주·개혁진영 비례연합정당으로 (미래통합당의) 반칙과 편법을 응징하고 유권자 민심 그대로 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 참석해 "미래통합당은 위성정당이라는 반칙, 편법으로 의석을 도둑질하려 한다"면서 "도둑질로 의석을 확보하고 우리가 추진해온 검찰청법, 검경수사권독립, 공수처법 등 모든 법을 퇴장시키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선거 승리로) 문재인 정부 하반기를 책임 있게 뒷받침하고 정권 재창출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낙연 코로나 19 국난극복위원장은 "거대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력화하고 자신들의 의석을 국민지지보다 훨씬 더 늘리겠다고 나섰다"면서 "당원들이 거대야당의 나쁜 의도를 저지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조금이라도 살려내자고 전 당원 투표를 통해 뜻을 모아줬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 전쟁에서 이기고, 경제사회의 위축을 이겨내고, 21대 총선에서도 이기자"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중앙위원회는 투표를 통해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25명의 순번을 결정합니다. 비례대표 선출에서 민주적 절차를 명확히 하는 당헌·당규 개정안과 중앙당 2019년 결산 및 2020년 예산안 등도 의결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해찬 “비례연합당으로 반칙 편법 응징…민심 그대로 선거 승리”
    • 입력 2020-03-14 11:14:54
    • 수정2020-03-14 11:15:12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민주·개혁진영 비례연합정당으로 (미래통합당의) 반칙과 편법을 응징하고 유권자 민심 그대로 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오늘(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중앙위원회에 참석해 "미래통합당은 위성정당이라는 반칙, 편법으로 의석을 도둑질하려 한다"면서 "도둑질로 의석을 확보하고 우리가 추진해온 검찰청법, 검경수사권독립, 공수처법 등 모든 법을 퇴장시키려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선거 승리로) 문재인 정부 하반기를 책임 있게 뒷받침하고 정권 재창출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낙연 코로나 19 국난극복위원장은 "거대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력화하고 자신들의 의석을 국민지지보다 훨씬 더 늘리겠다고 나섰다"면서 "당원들이 거대야당의 나쁜 의도를 저지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조금이라도 살려내자고 전 당원 투표를 통해 뜻을 모아줬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 전쟁에서 이기고, 경제사회의 위축을 이겨내고, 21대 총선에서도 이기자"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중앙위원회는 투표를 통해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25명의 순번을 결정합니다. 비례대표 선출에서 민주적 절차를 명확히 하는 당헌·당규 개정안과 중앙당 2019년 결산 및 2020년 예산안 등도 의결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