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야밤 도로 ‘만취 역주행’…코로나19 틈타 음주운전 기승
입력 2020.03.18 (07:39) 수정 2020.03.18 (08: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충북 진천군의 한 국도를 승용차 한 대가 15분 넘게 역주행했던 일이 있었습니다.

이 운전자, 붙잡고 보니 만취 상태였는데요.

하마터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로 단속이 쉽지 않은 음주운전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 진천군의 한 터널입니다.

터널을 빠져나가는 차들이 하나둘 속도를 줄입니다.

동시에 터널 반대편에서 나타난 승용차 한 대가 역주행을 시작합니다.

꼼짝없이 정면충돌할 수밖에 없는 순간 마주 오던 차들은 가까스로 피해갔습니다.

[목격자 : "갑자기 앞에서 뭐가 번쩍하는 거에요. 뭐지? 제가 길을 잘못 들어선 줄 알았죠. 박으면 죽겠구나. 80km 도로이다 보니까…"]

승용차 운전자는 35살 A 씨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46%, 만취 상태였습니다.

평소 대형차량이 수시로 달리는 이 국도를 A 씨는 무려 15분 넘게 역주행했습니다.

아찔했던 한밤 역주행은 순찰차 5대와 경찰관 10명이 막아서면서 다행히 사고 없이 끝났습니다.

[임도식/진천경찰서 상산지구대장 : "역주행 차량을 정지시키지 못하면 정상적으로 운행하는 차량과 충돌되면 대형 인명 피해가 예상돼서 우리 지구대 순찰차 4대와 인근 이월 파출소 순찰차 1대를…"]

이보다 앞선 지난 9일에도 화물차 기사가 행인을 치고 달아났다 체포됐고 고속도로에서도 만취한 운전자가 3중 추돌 사고를 내는 등 최근 코로나19로 경찰의 단속이 느슨한 사이 음주 운전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야밤 도로 ‘만취 역주행’…코로나19 틈타 음주운전 기승
    • 입력 2020-03-18 07:41:30
    • 수정2020-03-18 08:36:41
    뉴스광장
[앵커]

최근 충북 진천군의 한 국도를 승용차 한 대가 15분 넘게 역주행했던 일이 있었습니다.

이 운전자, 붙잡고 보니 만취 상태였는데요.

하마터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최근 코로나19로 단속이 쉽지 않은 음주운전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충북 진천군의 한 터널입니다.

터널을 빠져나가는 차들이 하나둘 속도를 줄입니다.

동시에 터널 반대편에서 나타난 승용차 한 대가 역주행을 시작합니다.

꼼짝없이 정면충돌할 수밖에 없는 순간 마주 오던 차들은 가까스로 피해갔습니다.

[목격자 : "갑자기 앞에서 뭐가 번쩍하는 거에요. 뭐지? 제가 길을 잘못 들어선 줄 알았죠. 박으면 죽겠구나. 80km 도로이다 보니까…"]

승용차 운전자는 35살 A 씨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46%, 만취 상태였습니다.

평소 대형차량이 수시로 달리는 이 국도를 A 씨는 무려 15분 넘게 역주행했습니다.

아찔했던 한밤 역주행은 순찰차 5대와 경찰관 10명이 막아서면서 다행히 사고 없이 끝났습니다.

[임도식/진천경찰서 상산지구대장 : "역주행 차량을 정지시키지 못하면 정상적으로 운행하는 차량과 충돌되면 대형 인명 피해가 예상돼서 우리 지구대 순찰차 4대와 인근 이월 파출소 순찰차 1대를…"]

이보다 앞선 지난 9일에도 화물차 기사가 행인을 치고 달아났다 체포됐고 고속도로에서도 만취한 운전자가 3중 추돌 사고를 내는 등 최근 코로나19로 경찰의 단속이 느슨한 사이 음주 운전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