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통합당, 비례연합 ‘더불어시민당’ 출범 맹비난…“장고 끝 악수”
입력 2020.03.18 (18:13) 수정 2020.03.18 (19:38) 정치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이 플랫폼 정당 '시민을 위하여'와 함께 구성한 4·15 총선 비례대표용 범여권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이 공식 출범하자 "장고 끝에 둔 악수"라며 맹비난했습니다.

이창수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결국은 '비례민주당'을 만들겠다는 저급한 꼼수로, 국민은 누가 '진짜 도둑'인지 다 알고 있다"며 "통합당이 제1당이 되는 것을 막겠다며 부산을 떨었지만, 결론은 고작 '비례민주당'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 와중에도 '조국 수호'를 외쳤던 '시민을 위하여'를 택한 것은 결국 자기편만 함께 하겠다는 특유의 독선을 드러낸 것"이라며 "'당당히 임하겠다'던 이해찬 대표의 선언이 무색하고 초라할 지경"이라고 비난했습니다.
  • 통합당, 비례연합 ‘더불어시민당’ 출범 맹비난…“장고 끝 악수”
    • 입력 2020-03-18 18:13:07
    • 수정2020-03-18 19:38:03
    정치
미래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이 플랫폼 정당 '시민을 위하여'와 함께 구성한 4·15 총선 비례대표용 범여권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이 공식 출범하자 "장고 끝에 둔 악수"라며 맹비난했습니다.

이창수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결국은 '비례민주당'을 만들겠다는 저급한 꼼수로, 국민은 누가 '진짜 도둑'인지 다 알고 있다"며 "통합당이 제1당이 되는 것을 막겠다며 부산을 떨었지만, 결론은 고작 '비례민주당'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이 와중에도 '조국 수호'를 외쳤던 '시민을 위하여'를 택한 것은 결국 자기편만 함께 하겠다는 특유의 독선을 드러낸 것"이라며 "'당당히 임하겠다'던 이해찬 대표의 선언이 무색하고 초라할 지경"이라고 비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