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1대 국회의원 선거
녹색당, “민주당 주도 허울뿐인 선거연합…논의 중단”
입력 2020.03.18 (19:56) 정치
녹색당이 현재의 비례연합 논의는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허울뿐인 선거연합"이라며 참여 논의를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녹색당은 오늘(18일) 입장문에서 "녹색당은 녹색당의 길을 가겠다"면서 "2020년 선거연합은 여기서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색당은 "'기후 국회'와 원내진입을 위해 선거연합 참여를 결정했었다"면서 "민주당에 수평 논의와 공개 테이블 구성을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신뢰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아니라, 폐쇄적이고 일방적으로 연합정당을 채택하고, 독단적으로 소수정당을 모집하면서 전체 논의를 주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특히 녹색당의 비례대표 후보 성 소수자 정체성을 지적하며 후보자 명부에 대해서도 주도권을 행사하려 했다"면서 "'정당 대 정당'으로서의 연합이라면 꿈도 꿀 수 없는, 기득권 정치의 전형적 방식과 폭압적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색당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촉발된 선거연합 논의를 한낱 정치공학적 수 싸움으로 전락시킨 민주당에 강력하게 유감을 표한다"면서 "녹색당은 민주당에서 채택한 '더불어시민당'에 합류할 것을 일방적으로 권유받았는데, 이로써 선거연합의 가치연합 전환은 불가능해졌다"고 밝혔습니다.

녹색당은 "거대 양당 체제에서 선거연합을 통해 다양한 가치연합과 기회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지만, 뛰어넘기 힘든 기성정치의 장벽을 확인했다"면서 "반드시 국회에 진입해 기후 국회 실현, 선거제도 개혁 완수 등의 소명을 다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녹색당, “민주당 주도 허울뿐인 선거연합…논의 중단”
    • 입력 2020-03-18 19:56:41
    정치
녹색당이 현재의 비례연합 논의는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허울뿐인 선거연합"이라며 참여 논의를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녹색당은 오늘(18일) 입장문에서 "녹색당은 녹색당의 길을 가겠다"면서 "2020년 선거연합은 여기서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색당은 "'기후 국회'와 원내진입을 위해 선거연합 참여를 결정했었다"면서 "민주당에 수평 논의와 공개 테이블 구성을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신뢰 관계를 구축하는 것이 아니라, 폐쇄적이고 일방적으로 연합정당을 채택하고, 독단적으로 소수정당을 모집하면서 전체 논의를 주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특히 녹색당의 비례대표 후보 성 소수자 정체성을 지적하며 후보자 명부에 대해서도 주도권을 행사하려 했다"면서 "'정당 대 정당'으로서의 연합이라면 꿈도 꿀 수 없는, 기득권 정치의 전형적 방식과 폭압적 태도"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색당은 "우리나라에서 처음 촉발된 선거연합 논의를 한낱 정치공학적 수 싸움으로 전락시킨 민주당에 강력하게 유감을 표한다"면서 "녹색당은 민주당에서 채택한 '더불어시민당'에 합류할 것을 일방적으로 권유받았는데, 이로써 선거연합의 가치연합 전환은 불가능해졌다"고 밝혔습니다.

녹색당은 "거대 양당 체제에서 선거연합을 통해 다양한 가치연합과 기회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했지만, 뛰어넘기 힘든 기성정치의 장벽을 확인했다"면서 "반드시 국회에 진입해 기후 국회 실현, 선거제도 개혁 완수 등의 소명을 다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