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르포] “매출 90% 급감…벼랑 끝에 내몰렸다”
입력 2020.03.18 (21:20) 수정 2020.03.19 (09: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웅규 특파원이 전해드렸지만, 미국 내 경제가 얼어붙으면서 한인 상권도 큰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매출 급감에, 동양인을 대하는 주류 사회의 시선도 곱지 않은 상황인데요.

더 불안한 것은 이 국면이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다는 겁니다.

워싱턴 서지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예년 같았으면 벚꽃 축제를 앞두고 인파로 북적이던 수도 워싱턴 DC.

식당 문을 닫으라는 행정명령이 내려지고 재택근무가 시행되면서 인적이 끊겼습니다.

미국의 일상이 멈춰서자, 여파는 한인 사회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관광객 발길이 끊긴 이 여행사의 매출은 지난해보다 90% 줄었습니다.

30년 넘게 여행업을 해온 신승철 씨, 동양인을 향한 주류 사회의 곱지 않은 시선이 영업을 더 위축시키고 있다고 말합니다.

[신승철/한인 여행사 회장 : "코로나 사태때문에 한국, 중국 사람 이런 분들은 식당에 가면 맨 끝에 자리에 앉히고, 자기들도 서빙하는데 부담을 느끼고..."]

인근 버지니아주는 영업제한 조치를 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문을 닫는 식당이 속속 늘고 있습니다.

10명 이상 모이지 말라는 백악관 가이드라인이 나온 이후 식당들도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예약 취소가 잇따르면서 보시다시피 식당은 이렇게 텅 비었습니다.

[전영희/한식당 주인 : "물건 공급 안되니까 앞으로 장사도 걱정이고 손님도 스톱이 되고 예약들도 캔슬되고 업주들은 엉망이에요. 지금 대책이 없는 거예요."]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를 피부로 실감하기 시작한 미국.

이제 대화의 일상이 됐습니다.

["나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두렵지 않아요. 사람들은 두려워하지만요."]

이민 1세대로 산전수전 겪으며 세탁소를 운영해온 은진기 씨는 지금이 911 테러 당시보다도 더 벼랑끝에 내몰린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은진기/세탁소 사장 : "나로 인해서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혹시 확진 판정을 받아가지고... 그런 두려운 마음이 있다 보니까 사람들이 나오지를 않으니 전혀 장사가 안되는거죠."]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 [르포] “매출 90% 급감…벼랑 끝에 내몰렸다”
    • 입력 2020-03-18 21:21:40
    • 수정2020-03-19 09:31:37
    뉴스 9
[앵커]

김웅규 특파원이 전해드렸지만, 미국 내 경제가 얼어붙으면서 한인 상권도 큰 타격을 입고 있습니다.

매출 급감에, 동양인을 대하는 주류 사회의 시선도 곱지 않은 상황인데요.

더 불안한 것은 이 국면이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다는 겁니다.

워싱턴 서지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예년 같았으면 벚꽃 축제를 앞두고 인파로 북적이던 수도 워싱턴 DC.

식당 문을 닫으라는 행정명령이 내려지고 재택근무가 시행되면서 인적이 끊겼습니다.

미국의 일상이 멈춰서자, 여파는 한인 사회까지 번지고 있습니다.

관광객 발길이 끊긴 이 여행사의 매출은 지난해보다 90% 줄었습니다.

30년 넘게 여행업을 해온 신승철 씨, 동양인을 향한 주류 사회의 곱지 않은 시선이 영업을 더 위축시키고 있다고 말합니다.

[신승철/한인 여행사 회장 : "코로나 사태때문에 한국, 중국 사람 이런 분들은 식당에 가면 맨 끝에 자리에 앉히고, 자기들도 서빙하는데 부담을 느끼고..."]

인근 버지니아주는 영업제한 조치를 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문을 닫는 식당이 속속 늘고 있습니다.

10명 이상 모이지 말라는 백악관 가이드라인이 나온 이후 식당들도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예약 취소가 잇따르면서 보시다시피 식당은 이렇게 텅 비었습니다.

[전영희/한식당 주인 : "물건 공급 안되니까 앞으로 장사도 걱정이고 손님도 스톱이 되고 예약들도 캔슬되고 업주들은 엉망이에요. 지금 대책이 없는 거예요."]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를 피부로 실감하기 시작한 미국.

이제 대화의 일상이 됐습니다.

["나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두렵지 않아요. 사람들은 두려워하지만요."]

이민 1세대로 산전수전 겪으며 세탁소를 운영해온 은진기 씨는 지금이 911 테러 당시보다도 더 벼랑끝에 내몰린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은진기/세탁소 사장 : "나로 인해서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혹시 확진 판정을 받아가지고... 그런 두려운 마음이 있다 보니까 사람들이 나오지를 않으니 전혀 장사가 안되는거죠."]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